“한국금리 4%가 적당”

동아일보 입력 2010-09-03 03:00수정 2010-09-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IMF,추가인상 필요성 제기… 올 성장률 6.1%로 상향
국제통화기금(IMF)은 1일(현지 시간) 한국의 적정 기준금리를 4% 내외로 밝혀 현재 2.25%인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해야 함을 시사했다. 또 올해 경제성장률을 기존 5.75%에서 6.1%로 상향조정했다.

IMF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연례협의 결과 보고서를 1일 발표했다. 수비르 랄 IMF 한국과장(사진)은 “한국은행이 7월 초 금리를 인상했지만 추가 인상의 여지가 있다”며 “(적정금리는) 4% 내외로 본다”고 말했다. 한국은행은 7월 9일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2.25%로 인상했다.

IMF는 “물가안정이 한국은행의 주된 목표지만 좀 더 자유재량을 주는 방향으로 역할을 넓히는 것을 고려해 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 예로 한국은행은 최종 대부자로서 금융안정의 역할을 맡을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또 재정부가 통화정책에 대한 시각을 공개적으로 표명하는 관행과 함께 올해 초부터 한국은행이 금융통화위원회 열석발언권(회의에 참석해 발언할 수 있는 권리)을 행사해 온 것도 재검토할 것을 제안했다.

랄 과장은 또 “최근 한국 정부가 내놓은 부동산 부양책이 얼마나 효과를 낼지 판단하기 어렵다”며 “한국의 가계 부채는 이미 과다하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IMF는 이날 보고서에서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7월 발표(5.75%)보다 0.35%포인트 높인 6.1%로 발표했다. 하지만 내년도 성장률 전망치는 4.5%로 종전보다 0.5%포인트 낮췄다. 이는 올해 높은 성장률에 따른 기저(基底)효과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투자은행(IB)도 한국 경제에 신뢰를 보내고 있다. 2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주요 IB는 올해 한국의 성장률을 평균 6.0%로 전망해 지난달 집계보다 0.3%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이는 한국 정부의 전망치(기획재정부 5.8%, 한국은행 5.9%)보다 높은 것으로 해외 금융기관이 한국 경제에 더 후한 점수를 준 것이다.

워싱턴=하태원 특파원 triplets@donga.com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