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세계 최대 해수담수화 플랜트 수주

동아일보 입력 2010-09-02 03:00수정 2010-09-02 1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우디서 1조7000억원 규모 두산중공업은 사우디아라비아 담수청(SWCC)으로부터 세계 최대 규모의 해수담수화 플랜트 공사인 ‘라스아즈조르 해수담수화 프로젝트’에 대한 수주통보서(LOA)를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수주 금액이 1조7000억 원 규모인 이 플랜트의 하루 담수 생산용량은 350만 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228 MIGD(103만여 t)에 이른다. 1 MIGD는 4546t으로 하루 1만5000명이 동시에 사용 가능한 양에 해당하며, 이전까지 세계 최대의 해수담수화 플랜트는 역시 두산중공업이 2005년 수주한 사우디의 194 MIGD 규모 플랜트였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프로젝트를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제작, 설치, 시운전에 이르는 전 과정을 다루는 EPC 방식으로 일괄 수행해 2014년 1월에 완공할 예정이다.

장강명 기자 tesomiom@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