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1대책’ 왜 나왔나… 쌀값 추락 급제동, 수확철 앞둔 쇼크요법

동아일보 입력 2010-09-01 03:00수정 2010-09-01 09: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31일 올해 생산되는 햅쌀 가운데 수요량 이상의 물량을 전량 사들이기로 결정한 것은 끝도 없이 하락하는 쌀값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쌀 소비는 줄고 재고가 늘어나면서 쌀값은 계속 하락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80kg 한 가마에 14만4000원 선이었던 쌀값은 8월 13만2000원 선까지 추락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수확기 전에 대책을 발표한 것은 쌀값 안정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며 “이번 대책으로 쌀값에 대한 심리적인 안정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단기 효과는 있겠지만…

이번 대책에 따라 정부가 매입할 것으로 예상되는 쌀은 약 55만∼81만 t. 농식품부는 “수요 이상의 물량은 정부가 책임지고 매입하기 때문에 농가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매입 물량은 정부 및 농협, 민간 물류회사의 창고에 보관하고, 보관비는 정부가 보전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통상 쌀 보관에는 10만 t당 연간 155억 원의 비용이 든다.

매입 물량만큼 늘어난 재고는 큰 부담이다. 지난해 처음으로 100만 t을 넘어선 쌀 재고량은 올해 149만 t에 달한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2005∼2008년산 쌀에 대한 긴급 처분에 착수한다. 2005∼2008년산 쌀은 주로 가공용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수입쌀만을 사용했던 쌀가루도 국산 쌀로 만들기로 했다.

주요기사
농식품부는 “2005년산 쌀가루는 kg당 280원에, 2006∼2008년산은 kg당 355원에 공급할 것”이라며 “이렇게 되면 가공비용(kg당 500원)을 더해도 밀가루(kg당 768원)와 비슷한 수준이 돼 쌀가루 소비가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정부는 농지를 매입하고 논에 다른 작물을 재배하는 등 쌀 생산 감소 대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 같은 대책이 당장은 효과가 있겠지만 근본적인 해결방안은 아니라는 지적도 있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 관계자는 “일단 이번 대책으로 올해 쌀값 하락은 막을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 말까지 ‘쌀 산업발전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것은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쌀 대책을 내놓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외부 전문가, 농민단체,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쌀 생산 및 수요 관리, 소득안정, 소비촉진 등의 종합적 내용을 논의할 예정이다.

○ 대북지원은 일단 제외

관심을 모았던 대북(對北) 쌀 지원 문제는 이번 대책에서 제외됐다. 최근 한나라당 일각에서 ‘대북 쌀 지원 재개’ 목소리가 나오면서 대북 쌀 지원이 이번 대책에 포함될지 관심을 모았다. 실제로 지난달 30일 열렸던 쌀 관련 당정협의에서도 대북 쌀 지원 문제가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당정협의에서 대북지원 문제가 논의는 됐지만 당 내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린 것으로 안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농식품부는 이 문제를 제외하고 쌀 대책을 내놓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 문제에 대해 유정복 농식품부 장관은 “(대북 쌀) 지원이 되는 정치 상황이 되기를 기대하지만, 부처로서는 원론적인 입장만 반복할 수밖에 없다”며 “대북 쌀 지원은 국가적 차원에서 검토할 문제”라고 말했다.

▼ “농민의견 적극 수렴… 농정 근본대책 세울 것” 유정복 농식품부 장관 ▼

■ 유정복 농식품부 장관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이라면 누구나 똑같은 목표가 있을 것입니다. 농어촌이 미래의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하고 건강한 먹을거리를 공급한다는 것, 이것이 장관으로서 목표입니다.”

지난달 30일 취임한 유정복 농식품부 장관(사진)은 31일 정부과천청사 집무실에서 가진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취임 목표를 밝혔다. 그는 “거창한 수식어로 포장하기보다는 단지 이 과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겠다”며 “지금까지 어떤 자리에서 일하든 ‘이 자리가 마지막이다’라는 각오로 일해 왔고, 이번에도 그럴 것”이라고 했다.

취임한 다음 날인 31일 직접 쌀 대책을 발표한 것에 대해 유 장관은 “그만큼 쌀값 안정과 쌀 문제 해결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강력하다는 것을 시장과 농민들에게 알리고 싶었다”며 “지금까지 쌀 대책을 포함한 다양한 농정 정책이 단기 처방에 그쳤던 면도 있기 때문에 앞으로는 중장기 계획을 통해 근본적인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쌀 조기 관세화 문제와 관련해서는 “농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할 것이고, 당장 9월 초부터 농민단체들을 만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쌀과 함께 국민의 관심이 가장 높은 품목이 바로 수입 쇠고기”라며 “미국의 경우 의회가 (한국에 대해) 30개월 이상의 쇠고기도 수입하라고 요구했지만 법적 구속력이 없는 권고의 성격이고, 아직까지 미국 정부의 공식적인 요구는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수입 쇠고기 문제는 무엇이 우리에게 가장 유리한가를 따져,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선에서 풀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유 장관은 “이제 막 걸음마를 떼기 시작한 식품산업을 앞으로 본격적으로 육성해 나가겠다”며 “최근 주목받는 한식 세계화의 경우 다양한 메뉴 중에서 선도 품목을 선정해 그 품목부터 해외 진출에 나서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유 장관은 ‘친박(親朴) 정치인 출신 장관’이라는 세간의 시각에 대해서도 견해를 밝혔다.

그는 “장관으로 제대로 일하다 보면 (정치적인) 다른 문제에는 신경 쓸 여력이 없지 않겠느냐”며 “(친박계와) 떨어져 있다 보면 자연스럽게 (정치현안에 대해) 아는 것도 없기 때문에 정치적인 발언을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