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국산과일 울고 수입과일 웃었다

입력 2009-07-22 02:55수정 2009-09-21 22: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장마로 여름 과일 업계에서는 희비가 엇갈린 반면 인터넷 쇼핑과 생활용품 업계는 활짝 웃었다. GS마트가 6일부터 20일까지 과일 매출을 집계한 결과 국내산 과일은 전년 동기 대비 4.9% 매출이 줄어든 반면 수입 과일은 29%나 올랐다. 여름에 인기가 높은 수박 참외 등 국산 과일은 올해 잦은 폭우로 당도가 떨어져 수요가 감소하고 가격도 내려갔기 때문이다. 가락시장에서 수박(9kg)의 경매가격은 13일 1만1000원에서 20일 9000원으로 18% 하락했다. 반면 매출이 크게 오른 수입 과일은 체리(86.3%)와 자몽(84%)이다.

폭우가 이어졌던 8일부터 14일의 경우 인터넷 쇼핑의 매출이 급증했다. GS인터넷 슈퍼를 운영하는 GS리테일 관계자는 “이 기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6.7%, 주문 건수는 40.7% 증가했다”며 “장마기간 외출이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생활용품 업계도 눅눅한 여름철을 매출 확대의 기회로 삼으며 ‘향기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다. 한 생활용품 회사 관계자는 “실제로 미국, 일본, 유럽 등 선진국 시장에서 오랫동안 지속되는 향기를 콘셉트로 내세운 세탁세제 등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맞춰 애경, LG생활건강 등은 은은한 아로마세러피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허브향 중심의 신제품 세제 등으로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김정안 기자 cred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