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파일]기아특수강, 지분일부 해외 매각돼

입력 2003-12-25 17:49수정 2009-10-10 06: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아특수강은 25일 한국기술투자가 보유 중인 기아특수강 주식 가운데 300만주(6.84%)를 홍콩계 투자회사인 AIFML에 매각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AIFML사는 앞으로 4주간 실사를 거쳐 투자규모를 확정한 뒤 내년 1월 중 본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세아제강과 함께 기아특수강 인수 컨소시엄에 참여했던 한국기술투자의 지분은 32%에서 25.2%로 낮아진다.

AIFML은 아시아 지역의 통신 전력 유통 분야 기업에 주로 투자하는 회사로 AIF와 러셀AIF 등 2개의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펀드규모는 약 10억달러(1조2000억원)다.

AIFML은 국내 율촌산업단지에 위치한 612MW급 액화천연가스(LNG) 복합화력발전소를 운영하는 미란트율촌전력회사를 인수한 바 있다.

김두영기자 nirvana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