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한전 1500억 稅탈루 적발 추징 방침

입력 2003-12-05 18:08수정 2009-10-07 22: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세청이 한국전력공사에 대한 세무조사에서 1500억원 규모의 탈루 세액을 적발한 것으로 드러났다.

5일 한전 등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한전에 대해 6월부터 10월 중순까지 정기 세무조사를 벌이고 1500억원의 세금을 추징할 방침이다. 이는 한전이 직전 정기 세무조사를 받았던 1996년의 추징액(1100억원)보다 400억원 정도 많은 것이다. 정기 세무조사는 대략 5년마다 이뤄진다.

국세청은 이르면 다음주 초에 최종 결과를 통보할 예정이다.

한전은 기업의 비용처리 문제 등 세법의 해석을 둘러싼 차이일 뿐 세금 탈루는 아니며 최종 세액도 달라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전과 비슷한 시기에 세무조사를 받은 KT도 1일 약 700억원의 추징액을 국세청에 납부했다. KT는 직전 정기조사 당시 1670억원의 추징액을 납부한 바 있다.

차지완기자 c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