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콜금리 동결할듯…박승총재 "올 4% 성장전망"

입력 2003-06-08 17:47수정 2009-10-08 20: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은행이 12일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콜금리를 동결할 전망이다.

한은 고위관계자는 8일 “수출에 타격을 주고 있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소멸 기미를 보이고 있는 데다 SK글로벌 사태가 해결쪽으로 가닥을 잡고 미국 경기의 회복 기대가 고조되는 등 경제 여건이 개선되는 조짐들이 엿보이고 있다”며 콜금리를 동결할 방침임을 시사했다.

박승(朴昇) 한은 총재도 7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동아시아·태평양 중앙은행 총재회의에서 정부의 추경예산 집행이 이뤄지면 올해 4% 성장이 가능하다고 주장, 콜금리 동결 가능성을 밝혔다.

이에 앞서 박 총재는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의 금리 수준은 경기 회복을 뒷받침하기에 충분하다고 본다”고 밝혔었다.

박 총재의 이 같은 최근 발언들은 이달에는 한은이 금리를 내리거나 올리지 않고 중립적인 통화정책을 펼 것으로 해석됐다.

재정경제부도 투자와 소비 등 내수 위축으로 경제가 어려운 것은 사실이지만 한은이 지난달 금리를 인하한 데다 4조원의 추경을 편성하면 성장률 마지노선(4%)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경제전문가들은 한은이 추락하는 경제를 떠받치기 위해 지난달 콜금리를 1년 만에 0.25%포인트 내렸지만 부동산 투기 조장 논란을 가져온 데다 투자와 소비 등에서의 효과는 의문시되고 있어 콜금리 동결이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임규진기자 mhjh22@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