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대 택지전환 비리]감사원, 전담팀구성 감사착수

입력 1998-11-01 19:59수정 2009-09-24 21: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감사원은 2일부터 ‘부산판 수서비리’로 불려온 부산 다대―만덕 택지전환 특혜 및 아파트건설 의혹을 비롯한 부산시 행정 전반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다.

감사원은 이번 감사에서 40명의 감사요원 중 13명을 다대―만덕 관련감사전담팀으로 투입, 택지전환과 건설허가가 난 과정에서의 위법 및 부당한 사항을 파헤칠 방침이다.

중점 감사대상은 92년도 건설교통부에서 승인한 부산시 도시계획의 적정성과 도시재정비계획 결정 및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과정에서의 외압여부 등이다.

〈최영훈기자〉cyho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