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연안-내륙 6개축 중심 국토개발…4차 국토종합계획기본안

입력 1998-09-09 19:20업데이트 2009-09-25 02: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건설교통부 산하 국토개발연구원은 9일 ‘21세기 국토구상’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열고 정부가 2000년부터 시행할 제4차 국토종합계획의 기본방안을 발표했다.

동서남해안을 축으로 하는 3개 연안축과 군산∼포항 인천∼강릉 평양∼원산을 연결하는 3개 동서 내륙축을 중심으로 국토를 균형개발한다는 것이 큰 줄거리다.

이 연구원의 박양호(朴良浩)국토계획연구실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국토개발의 기본방향으로 △국토 균형개발을 통한 지역간 통합 △개방적 국토경영을 통한 동북아지역 경제와의 통합 △환경친화적 국토관리 △남북한간 교류촉진을 통한 한반도 통합 등 4가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토통합축 구축〓3개의 연안축(환황해축 환동해축 남해안축)과 3개 동서내륙축을 중심으로 하는 개발축을 따라 부산 경남권 아산만권 광주 목포권 등 9개 광역권을 선정, 중점 개발한다.

▼수도권 과밀화 해소〓지방도시를 육성함으로써 해결한다. △부산은 국제물류 및 무역 △대구는 첨단산업과 패션 △전주는 영상산업과 예술 문화 △대전은 첨단산업과 행정 △울산은 수송 및 신소재개발의 중심지로 각각 개발한다.

▼국제개방거점 및 테크노밸리 조성〓인천 목포 광양 부산을 투자자유지역으로 지정하고 인천∼아산만∼군장∼대불∼광양만을 연결하는 서해안 신산업지대망을 구축한다.

〈황재성기자〉jsonh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