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실책 수사/PCS]경상현-이계철 前장-차관 소환

입력 1998-05-03 19:56수정 2009-09-25 14: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영삼(金泳三)정부의 경제실책을 수사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이명재·李明載검사장)는 3일 경상현(景商鉉)전정보통신부장관과 이계철(李啓徹)전차관을 소환, 개인휴대통신(PCS) 사업자 선정방식이 바뀌게 된 경위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또 강경식(姜慶植)전경제부총리와 김인호(金仁浩)전청와대경제수석을 재소환해 조사했다.

▼ PCS사업권 ▼

검찰은 PCS사업자 선정의혹과 관련, 경전장관을 상대로 이석채(李錫采)전장관의 전임자로서 이전장관이 폐지한 ‘평균점수방식’을 채택한 이유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이전차관에 대해서는 이전장관이 청문회 당일 갑작스럽게 ‘평균점수방식’을 폐지하고 ‘전무(全無)점수방식’을 택하게된 경위와 이유 등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이전차관은 “이전장관의 요구에 따라 배점방식을 바꿨으며 심사위원들이 별다른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청문회 심사위원들로부터 “심사당일 갑자기 배점방식을 바꿔 모든 심사위원들이 깜짝 놀랐으며 이같은 방식이 사업평가서에서 높은 점수를 얻은 업체를 탈락시킨 요인이 됐다”는 진술을 확보했다.외환위기검찰은 강전부총리와 김전수석을 이날 재소환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강전부총리의 고교동문이 경영하던 옛 주리원백화점에 대한 불법대출과 관련, 은행측관계자들로부터 “재경원측 고위인사에게서 대출을 해주라”는 식의 외압을 받았다는 진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김영삼전대통령의 답변서와 관련, “중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사람이든지 재조사할 수 있다”고 밝혀 검찰이 김전대통령을 재조사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준우·조원표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