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민주노총,의무고용제 폐지 철회 촉구

입력 1996-11-22 14:03업데이트 2009-09-27 12: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민주노총(위원장 權永吉)은 22일 정부가 경쟁력 10% 제고 방안의 하나로 산업안전.보건관리자 등의 의무고용제를 폐지키로 한 것과 관련, "이는 노동자의 건강과 안전을 심각히 위협하는 반개혁적 정책"이라며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민노총은 성명을 통해 "정부는 지난 8월 산업안전선진화 3개년 계획을 발표하면서 우리나라의 산업재해가 심각한 수준임을 자인했다"면서 "그럼에도 기업 경쟁력 강화만을 위해 산업안전보건관리자 등의 의무고용을 폐지키로 한 것은 근로자 삶의질을 도외시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