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3분기 계열사 빚보증 대우중공업이 가장 많아

입력 1996-10-23 20:56업데이트 2009-09-27 14: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李熙城기자」 대우중공업이 지난 3.4분기(7∼9월)동안 계열사에 대한 채무보증을 가장 많이 섰으며 삼성중공업은 계열사에 대한 자본출자를 가장 많이 했다. 23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대우중공업이 이기간동안 계열사에 제공한 채무보증규 모는 1조8백49억원에 달했으며 삼성중공업은 삼성자동차에 9백99억원을 출자했다. 또 계열사에 담보를 가장 많이 제공한 상장사는 제일합섬으로 나타났다. 제일합섬 은 삼성전기에 1천억원의 담보를 제공했다. 한편 2백92개 상장사가 3.4분기동안 계열사를 위해 모두 6조6천6백83억원규모의 빚보증을 섰으며 1백49개사는 8천4백53억원을 계열사에 출자했다. 또 35개사는 계열 사에 1천7백84억원상당의 담보를 제공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