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헤어질 결심’, 美 NYT 선정 올해 최고의 영화 10편 “영리한 오마주”

입력 2022-12-07 15:45업데이트 2022-12-07 15: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헤어질 결심’ 포스터‘헤어질 결심’ 포스터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이 미국 뉴욕 타임스 선정 ‘올해 최고의 영화’에 이름을 올렸다.

‘헤어질 결심’은 6일 뉴욕 타임스에 소개된 ‘2022년 최고의 영화’(Best Movies of 2022)에 이름을 올렸다. 영화 평론가 마노라 다지스(Manohla Dargies)와 앤서니 올리버 스콧(A.O.Scott)이 선정한 영화는 총 10편이며, ‘헤어질 결심’은 이 중 하나로 소개됐다.

기사에서 두 평론가는 ‘헤어질 결심’에 대해 “미로 같은 이 영화의 아찔한 즐거움 중 하나는 이 영화가 아프고 혼란스러운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영화 ‘버티고’의 반복(오마주)인 점”이라며 “다시 한 번 (‘버티고’에서처럼)남자와 여자, 사랑과 배신이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영화가 갖고 있는 특유의 스타일을 묘사, “박찬욱의 영리한 오마주”라고 칭찬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연출자 박찬욱 감독은 이 영화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칸 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 영화는 제95회 아카데미상 한국 영화 출품작으로 선정돼 다른 비영어권 작품들과 함께 국제극영화상의 유력 수상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