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日 기상청, 쓰나미 경보에 ‘독도’ 자국 땅 표기…서경덕 “명백한 영토 도발”

입력 2022-01-17 09:23업데이트 2022-01-17 09: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 기상청이 쓰나미 지도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16일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 해저의 화산 폭발로 일본에서 쓰나미 경보가 내려졌다. 이어 일본 기상청은 자체 홈페이지의 쓰나미 관련 지도에 독도가 일본 영토로 표기했다.

이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일본 기상청에 즉각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17일 밝혔다.

서 교수는 이 메일에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이기 때문에 이는 명백한 ‘영토 도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독도를 한국 영토로 올바르게 수정한 후 다시는 이런 오류를 범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인 이유를 알려주는 영상도 첨부했다.

서 교수는 “사실 오래전부터 일본 기상청, 야후 재팬이 제공하는 날씨 앱 등에서 독도를 자국 땅으로 표기해 문제가 돼 왔었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평상시에도 날씨에 관련한 사이트에 자주 들어오는 일본 누리꾼들에게 잘못된 인식을 줄 수 있기에 꾸준한 항의를 통해 반드시 수정해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일본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성화 봉송 지도에서도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해 논란이 됐다. 2년 전 열린 G20 정상회의에도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