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이토록 명랑한 교실

동아일보 입력 2021-08-14 03:00수정 2021-08-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효림 지음·메멘토
학습 활동지를 받아 든 아이들이 연필과 지우개를 꺼냈다. 말하지 않았는데도 연필과 지우개를 꺼낸 아이들을 보며 전임자 말처럼 훌륭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여전히 별이 박힌 눈으로 나를 보는 아이들 (…) “활동지 맨 위에 각자 이름부터 쓸까요?” 내 말에 여섯 명 중 딱 두 명이 이름을 활동지 맨 위에 적었다. 나머지 네 명은 내 얼굴을 보며 해맑게 웃기만 했다.

장애아동을 가르치는 7년 차 특수교사의 에세이.
주요기사

#명랑한 교실#아이들#에세이#특수교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