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전… 소극적으로 일관하고 있는 자오천위

해설=김승준 9단, 글=구기호 입력 2021-06-29 03:00수정 2021-06-29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신진서 9단 ● 자오천위 8단
준결승 1-2국 6보(66∼79)
백 66의 붙임에 흑 67은 ‘붙이면 젖혀라’라는 기훈(棋訓)은 있지만 너무 고분고분 받아준 감이 있다. 참고 1도처럼 흑 1로 치받는 수가 강력했다. 백은 2로 무조건 막아야 하는데, 흑 3을 선수하고 5, 7로 젖히고 뻗었으면 실전보다 흑이 훨씬 좋았다. 흑 69로 이은 수도 지나치게 소극적인 응수였다. 지금이라도 참고 2도처럼 흑 1로 붙여 백 2로 받게 한 다음 3으로 잡아끌어 둘 자리였다. 흑이 좌변에서 느슨하게 대응하면서 우위에 설 수 있는 기회를 날렸다.

백 70, 72는 귀 쪽에 후속 수단이 있는 만큼 작지 않다. 하지만 중앙 쪽 A를 선수하고 갔으면 더 좋았다. 흑은 B의 곳 끊기는 약점이 걸려 손을 빼기가 쉽지 않았다. 흑 73도 큰 곳이다. 끝내기로 18집가량은 족히 되는 곳이다.

백 74 이하 흑 79까지는 그렇게 될 곳이다. 이것으로 중앙을 제외한 영역 정리가 모두 끝났다.

해설=김승준 9단·글=구기호
주요기사

#바둑#제9회#응씨배#세계프로바둑선수권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