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선영 작가의 오늘 뭐 먹지?]알싸하고 톡쏘는 콤부차의 유혹… 건강은 덤

임선영 음식작가·‘셰프의 맛집’ 저자 입력 2021-04-14 03:00수정 2021-04-14 03: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원 양구군 ‘까미노사이더리’의 애플 케이크와 콤부차. 임선영 씨 제공
임선영 음식작가·‘셰프의 맛집’ 저자
천문대로 향하는 차에서 라디오를 틀었다. ‘별이 빛나는 밤에’ 같은 방송이 나올 것만 같았다. 별을 잃어버린 서울 생활에서 그저 푸른 하늘만 바라보아도 가슴이 시원했다.

강원 양구군 하늘과 맞닿은 곳에 국토정중앙천문대가 있다. 별밤지기 같은 두 사람이 천문대 앞에 카페를 열고 손님을 맞는다. 사과를 상징하는 레드 빛의 아름다운 카페 ‘까미노사이더리’. 이곳에서는 콤부차, 워터케피어, 애플 비니거드링크, 그리고 애플 케이크를 맛볼 수 있다.

여고 동창생의 인연으로 50대에 다시 만난 두 사람이 한길을 걸으면서 콤부차를 발효하고 사과 케이크를 굽고 있다. 이들은 치열한 도시 생활을 보내고 영국과 프랑스로 함께 ‘삶의 공부’를 떠나면서 콤부차를 배우기 시작했다. 귀촌하려고 마음먹고 내려온 곳이 양구였다. 새롭게 농사를 배우는 것보다 주변 농장의 산물들을 활용해 가공하자는 게 이들이 찾은 길이었다. 지구온난화로 양구 지역이 사과 특산지로 발돋움하게 된 건 기막힌 우연이었다. 농장에서는 아삭하고 당도와 산미가 훌륭한 사과가 흠집이 조금 났다고 해서 버려지고 있었다. 두 사람은 그 사과를 받아 발효시켰다. 거듭되는 연구를 거쳐 애플 콤부차, 애플 워터케피어, 애플 비니거, 애플 케이크 등이 나왔다.

콤부차는 발효라는 트렌디한 키워드와 함께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세계적인 유행이 된 건강 음료다. 녹차나 홍차 베이스에 스코비라는 유익균과 당을 첨가해 발효시킨다. 박테리아와 효모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사람의 몸에 유익한 발효 산물이 고스란히 차에 녹아든다. 콤부차는 환경이 깨끗한 곳에서만 제대로 발효시킬 수 있다. 오염된 공기와 물에서는 복합적인 균들의 균형이 깨지면서 부패균이 기승을 부리기 때문이다. 따라서 시중에 나와 있는 콤부차는 많지만 발효가 제대로 된 콤부차를 찾기는 쉽지 않다. 인공 탄산을 주입하고 당을 첨가해 과일 엑기스로 흉내만 낸 인조 콤부차들이 많다.

주요기사
까미노사이더리 카페에서 드디어 제대로 발효된 콤부차를 한 모금 마셨다. 알싸하면서 가슴을 뚫는 천연 탄산이 어두운 밤 별빛처럼 쏟아져 내리는 것이 아닌가. 꾸준히 마시면 면역 시스템을 강화하고 소화를 돕고 몸의 독소를 제거할 수 있다. 양구 사과 콤부차와 함께 달콤한 디저트도 매력적이다. 애플사이다 증류주 칼바도스가 들어간 파르브르통은 프랑스 브르타뉴 지역에서 만들어 먹는 디저트의 일종으로 부드러운 계란향이 일품이고 쫀득하게 씹히는 식감이 좋다. 영국 서머싯 스타일 애플 케이크는 양구의 친환경 사과를 듬뿍 넣어 굽는데 삼키고 나면 목으로부터 퍼져 오는 사과 향에 행복감이 몰려온다.

천문대의 별빛을 포장해 올 수 없으니 사과 콤부차를 한 아름 싸들고 돌아왔다. 택배로도 받을 수 있다. 청량하고 유연하며 희망이 깃든 삶. 별은 그저 별일 뿐이야, 요즘은 이런 말이 쉬운 정체된 세상이다. 하지만 이 시기를 어슴새벽이라 여기고 당당하게 빛으로 걸어 들어가는 두 별밤지기의 삶이 아름다웠다.

임선영 음식작가·‘셰프의 맛집’ 저자 nalgea@gmail.com
#콤부차#건강#유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