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막난 인형의 신체들…누드 그림자 완성하다”

뉴스1 입력 2020-08-05 12:30수정 2020-08-05 12: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영미 작 ‘파슬리 소녀’© 뉴스1
설치작가 노영미, 윤보현, 장유정이 기술과 예술을 결합한 그룹전 ‘특이점이 온다’에 참가한다.

그룹전 ‘특이점이 온다’는 오는 12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종로구 갤러리 수에서 열린다.

윤보현은 왁스로 제작한 누드 인형과 그림자로 이뤄진 2014년작 ‘그림자’를 선보인다.

장유정은 이번 전시에서 2018년 작 ‘자연스러운 자연’을 통해 이미지와 실재 사이의 관계를 질문한다.

주요기사
노영미는 영상 설치작품 2018년작 ‘파슬리 소녀’를 비롯해 2019년 작품인 ‘나는 너의 것이 아니다, 나는 너다’, ‘킴’ 등 3점을 출품했다.

노 작가의 영상 작품들은 인터넷에 떠도는 다양한 문서, 소리, 그림, 동영상을 엮었다.

이번 그룹전은 동시대의 관찰자이자 예술 행위자로서 코로나 시대 속에서 예술의 본질을 고민하기 위해 기획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