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해찬들 100% 국산 고추장’

더우먼 입력 2010-09-27 16:45수정 2010-09-27 18: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믿을 수 있는 우리 농산물로 건강하게 만들었어요~ [Cooking Tip]


안전한 먹을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우리 것이 좋다’라는 신토불이(身土不二)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육류와 채소뿐 아니라 장류에도 신토불이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는 것.

CJ제일제당 ‘해찬들 100% 국산 고추장’은 고추장의 재료를 모두 우리 농산물로 만들어 믿고 먹을 수 있다.
가족의 건강과 입맛 챙기는~
CJ제일제당 ‘해찬들 100% 국산 고추장’


고춧가루, 청양초뿐 아니라 조청, 간장 등 고추장을 만드는 모든 재료를 국산 원료만 사용했다.
국산 태양초 특유의 붉은 빛깔이 더해져 요리를 맛있어 보이게 하고 감칠맛을 더한다.

주요기사
HACCP 인증을 받은 해찬들 논산 공장의 위생 공정에서 만들고, 합성 보존료 등 인공첨가물을 넣지 않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해찬들 100% 국산 고추장은 고추장의 핵심원료 뿐만 아니라, 마지막으로 들어가는 원료 1%까지 국산 원료로만 사용해 믿고 먹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해찬들의 전통발효숙성기술까지 더해져 깔끔하게 매운맛을 느낄 수 있다.

알쏭달쏭 고추장 요리 궁금중 Q&A

Q 요리할 때 고추장의 농도가 맛을 좌우하나요?


찌개, 볶음, 구이 등 조리법에 따라 고추장의 농도를 달리해야 재료와 잘 어우러지면서 요리의 제맛을 낼 수 있다.

찌개나 국은 끓는 물에 고추장과 갖가지 양념을 풀어 간을 맞춘 뒤 재료를 넣어야 국물 맛을 살릴 수 있고, 볶음 요리는 재료를 볶다가 고추장을 넣는데, 이때 고추장이 재료에 잘 스며들도록 다시마국물이나 간장 등을 섞어 되직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조림은 미리 양념장을 만들어두었다가 나중에 본 재료와 함께 넣고 조리기 때문에 양념이 잘 섞이도록 농도를 약간 진하게 만들어야 한다.

구이는 고추장을 먼저 발라 굽기도 하고 나중에 바르기도 하는데, 고추장 양념이 묽으면 재료에 스며들지 않고 흐르기 때문에 농도를 약간 진하게 하는 것이 포인트다.

Q 고추장으로 요리할 때 매운맛의 최적 온도는?


우리 혀는 단맛은 35℃, 신맛은 25℃, 짠맛은 37℃, 매운맛은 60℃에서 가장 강하게 느낀다. 맛있기로 소문난 매운 음식이 대개 뜨거운 것도 이런 이유다.

매운 음식을 60℃ 이상 조리하면 매운맛이 살아나 입맛을 강하게 자극하고, 그 결과 음식이 맛있게 느껴진다.

Q 고추보다 고추장이 몸에 좋다는데 사실인가요?


고추보다는 고춧가루, 고춧가루보다는 고추장이 몸에 좋다는 말이 있다. 그러나 이 3가지 가운데 어느 것이 더 건강에 좋다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 섬유소와 비타민은 붉은 고추, 단백질과 인은 고춧가루, 칼슘과 철은 고추장에 가장 많기 때문이다.
글·정은영<더우먼동아 http://thewoman.donga.com 에디터 clfgus1004@hanmail.net>
사진·현일수<동아일보 출판사진팀 기자>
문의·CJ제일제당(080-850-2000 www.cj.co.kr)

※ 더우먼동아와 CJ 제일제당의 ‘해찬들 100% 국산 고추장’을 활용해 집에서 가족들과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요리 레시피 공모 이벤트를 엽니다. 이벤트에 응모하시려면 더우먼동아 메인 홈페이지 우측 상단에 배너를 클릭하세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