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 이야기]<987>王如施仁政於民하사 省刑罰하시며 薄稅斂하시면…

동아일보 입력 2010-09-17 03:00수정 2010-09-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혜왕이 이웃나라의 침략을 받는 수치를 씻을 방책을 묻자 맹자는 “땅이 사방 백 리라도 왕 노릇 할 수 있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러고서 땅이 사방 백 리라도 왕 노릇 할 수 있는 것은 仁政을 실행할 때 가능하다고 말한 것이다.

如는 가정과 조건의 뜻을 나타낸다. 於는 ‘∼에게’로, 대상을 나타낸다. 省刑罰의 省은 줄인다는 뜻이다. ‘살필 성’으로 읽어, ‘형벌을 살펴 신중히 한다’는 뜻으로 풀기도 한다. 易는 다스릴 治(치)와 같다. 누는 김을 맨다는 뜻이다. 忠信에서 忠은 자기 마음을 다함이고 信은 성실히 함이다. 制정은 몽둥이를 만든다는 뜻이다. 단, 制를 (철,체)(체, 철)와 같다고 보아, 몽둥이를 든다는 뜻으로 풀 수도 있다. 可使制정 이하는 몽둥이로 堅甲利兵에 대적할 수 있다고 말한 것은 아니다. 백성이 몽둥이를 들고 외적에 맞설 정도로 선뜻 목숨을 바치려 하게 된다는 뜻이다.

맹자는 군주가 인정을 실행하면 백성이 농사일에 힘을 다하게 되고 여가를 이용해서 禮義를 닦게 되어 군주를 존경하고 윗사람을 친애해서 선뜻 목숨을 바치기까지 하리라고 보았다. 仁政의 큰 조목은 省刑罰과 薄稅斂이다. 현대의 정치도 이 두 조목을 중심에 두어야 하리라.

심경호 고려대 한문학과 교수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