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캘린더]공연/크리스마스 그 여운속으로…

입력 2003-12-25 17:38수정 2009-10-10 06: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휴일이나 명절은 맞는 즐거움만큼 보내는 아쉬움도 크다. 비록 크리스마스는 지났지만, 그 여운만이라도 붙잡고 싶다면 뮤지컬 ‘크리스마스 캐럴’을 보는 것도 괜찮을 듯하다.

서울예술단이 구두쇠 영감 스크루지의 하룻밤 꿈을 담은 찰스 디킨스의 동명 소설을 무대에 올렸다. 다 아는 이야기인 만큼 극적인 반전보다는 잔잔한 감동에 초점을 두었다.

무엇보다 19세기 고풍스러운 영국 거리를 재현한 무대가 돋보인다. 건물의 안과 밖을 꼼꼼하게 표현해낸 무대 세트가 회전 장치와 슬라이드 등으로 바뀌는 모습을 보는 것도 재미. 체코 작곡가 데니악 바르탁의 서정적 음악도 뮤지컬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한 몫을 한다. 때론 아름답고 슬프게, 때론 강렬하게 울리는 선율은 공연 보는 즐거움을 더해준다. 금∼일 오후 3시, 7시반. 2만∼7만원. 예술의 전당 토월극장. 02-523-0986

주성원기자 sw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