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 백자 가마터, 완전한 형태 첫 발굴…경기 시흥서

입력 1998-07-31 19:13수정 2009-09-25 06: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세기말∼10세기경 벽돌로 만든 청자 백자 가마터가 완전한 형태로 처음 발굴됐다.

경기 시흥시 방산동 도요지를 발굴중인 해강도자미술관은 이곳에서 길이 39m의 대형 벽돌가마터와 다량의 청자 백자조각을 발굴해 31일 공개했다.

벽돌가마터 발굴은 희귀한 경우. 지금까지는 대부분 흙가마터만 발굴됐었다. 경기 용인시에서 부분적인 벽돌가마터가 발굴된 적이 있지만 완전한 형태의 벽돌가마터가 발굴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해강도자미술관은 “이번 시흥의 벽돌가마터 바로 옆에서 토기가마터도 함께 발굴됨으로써 9세기말 토기에서 자기로 넘어가는 과정을 연구하는데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벽돌가마터에서 초기 청자뿐만 아니라 백자 조각까지 발견되어 백자의 출현시기가 청자와 비슷한 9세기말∼10세기인지 여부에 대한 논의도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광표기자〉kpl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