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용산 불량주택 3곳 재개발…2천여가구 일반분양

입력 1997-01-25 20:21업데이트 2009-09-27 06: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梁泳彩기자] 서울 용산구 불량주택지역 3곳의 재개발사업이 올해 착공된다. 이는 △산천 △도원 △용산2구역이다. 오는 99년말까지 이곳에 들어서는 아파트는 모두 4천8백90가구로 이중 1천8백32가구가 연말이나 내년초 일반분양된다. 각 구역이 1천3백가구이상 중 대형단지고 도심과 가깝다는 점이 특징이다. ▼도원구역▼ 2천32가구가 건립된다. 평형별로는 △14∼15평형(세입자 임대용) 5백96가구 △23∼26평형 4백40가구 △32∼33평형 6백10가구 △42∼43평형 3백86가구다. 이중 조합원몫 및 임대주택을 제외한 6백27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도심까지 4㎞로 아주 가깝다. 서측에 마포로, 북측에 백범로가 멀지않은 곳에 있지만 지하철 5호선과는 다소 멀다. 인근에 현대아파트단지(1천여가구)가 있다. ▼산천구역▼ 1천5백40가구가 들어선다. 평형별로는 △23∼26평형 3백8가구 △32∼33평형 4백55가구 △42∼43평형 2백90가구, 나머지는 세입자용. 일반분양분은 6백40가구. 입지는 도원구역과 거의 비슷한 편. 원효로변이어서 여의도나 용산쪽 이동이 쉽고 강변도시고속화도로와도 인접해 있다. 능선 남쪽이어서 한강을 볼 수 있으며 용산전자상가와 가깝다. ▼용산2구역▼ 1천3백18가구중 △23∼26평형이 4백16가구 △32∼33평형 3백70가구 △42∼43평형 2백56가구고 나머지는 세입자용. 이중 5백6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세계일보옆으로 지하철4호선과 국철이 통과하는 이촌역에 접하고 있고 용산역과도 가깝다. 한강로와 인접, 도심권과 연결이 좋으며 용산가족공원이 도보로 몇분이면 닿는 거리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