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스트리아 쿠르츠, 세계 최연소 총리 ‘탈환’
더보기

오스트리아 쿠르츠, 세계 최연소 총리 ‘탈환’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0-01-03 03:00수정 2020-01-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핀란드 총리보다 1살 어린 34세… 연정수립 성공해 다시 총리 올라
우파정당 이끌면서 녹색당 손잡아… 유럽 ‘환경보호 바람’ 거세질듯
2017년 12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세계 최연소 총리를 지내다 물러났던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국민당 대표(34·사진)가 다시 세계 최연소 총리에 오르게 됐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쿠르츠 대표는 1일 “지난해 9월부터 이어진 녹색당과의 연립정부 구성 협상이 끝났다. 양측이 가진 장점을 하나로 묶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6일 취임식을 갖는다.

첫 번째 집권 당시에는 중도우파 국민당보다 훨씬 오른쪽에 있는 극우 자유당과 손잡고 연정을 구성했지만 이번에는 진보 성향의 녹색당을 파트너로 택했다. 오스트리아는 스웨덴, 룩셈부르크, 핀란드, 리투아니아에 이어 중앙정부에 녹색당을 포함시킨 다섯 번째 유럽 국가가 된다.



1986년 8월생인 쿠르츠 대표는 자신이 총리 자리에서 잠시 물러나 있던 지난해 12월 세계 최연소 총리에 올랐던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35·1985년 11월생)보다 한 살 어리다. 10대 시절부터 국민당 청년 조직에서 활동했고 22세에 빈대학 법학과를 중퇴한 뒤 본격적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27세인 2013년 유럽연합(EU)의 최연소 외교장관, 31세인 2017년 세계 최연소 총리에 올라 ‘정계 신동’으로 불렸다. EU 외교장관 시절 중동 난민이 유럽으로 들어오는 동유럽 ‘발칸반도 루트’를 폐쇄하는 등 강경한 반(反)이민 정책을 펼쳤다.

주요기사

낡은 정당이라는 이미지가 강했던 국민당은 2017년 총선에서 젊고 참신한 쿠르츠를 대표로 내세워 승리했다. 뛰어난 대중연설 능력, 장관 출장 때마다 이코노미석만 이용하는 서민 행보 등으로 큰 인기를 모았고 ‘정계의 저스틴 비버’로도 불렸다. 반면 비판론자들은 반유대주의 등 국민당의 기존 정책보다 훨씬 강경보수 성향의 그를 ‘오스트리아의 트럼프’라고 비판한다.

국민당의 전 연정 파트너인 자유당을 이끌었던 하인츠크리스티안 슈트라헤 전 부총리는 지난해 5월 러시아 재벌의 조카라고 주장하는 한 여성에게 “공공건설 계약 수주를 돕겠다”고 말하는 동영상이 공개돼 큰 파문을 불렀다. 당시 총리였던 쿠르츠 대표는 동영상 공개 직후 자유당과의 결별을 선언하며 조기 총선을 택했다. 같은 해 9월 선거에서 국민당은 37%를 얻어 제1당을 차지했지만 과반 확보에 실패했고, 득표율 14%로 4위에 오른 녹색당과의 연정 구성을 논의해왔다.

새 연정의 탄생으로 유럽의 녹색바람이 강화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 5월 유럽의회 선거에서의 녹색당 약진, 지난해 내내 유럽을 덮친 이상기온, 스웨덴 17세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열풍까지 겹쳐 EU 각국에서 녹색당의 지지율이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오스트리아#쿠르츠#국민당 대표#최연소 총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