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선 불출마’ 여상규 “한국당 무기력에 분노…黃, 기득권 내려놔야”
더보기

‘총선 불출마’ 여상규 “한국당 무기력에 분노…黃, 기득권 내려놔야”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2 09:22수정 2020-01-02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러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여 의원은 2일 입장문을 통해 “국익을 무시한 채 오직 당파적 이익만을 쫓기 위해 온갖 불법과 탈법을 마다 않는 작금의 정치현실, 나아가 오직 내 편만 국민이라 간주하는 극심한 편 가르기에 환멸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치’와 ‘협치’, 그리고 ‘국익’을 포기한 국회에 더 이상 제가 설 자리는 없다. 또한 이러한 망국적 정치현실을 바꾸거나 막아낼 힘이 저에게는 더 이상 남아있지 않다”고 했다.


여 의원은 “제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연부역강(年富力强)한 후진에게 기회를 열어주는 것 뿐”이라며 “21대 국회는 오직 국가와 국민을 위한 국회로 다시 태어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여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도 불출마를 결심하게 된 결정적 계기와 관련해 “지금과 같은 정치현실 하에서는 ‘제가 국회에서 설 자리는 없다’라는 게 제 판단이다”이라고 거듭 밝혔다.

여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등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것과 관련해 “국회에서 처리될 때 몸으로 막았어야 된다고 생각하는데, 본회의장에서 본 한국당 의원들의 행태는 굉장히 무기력했다. 거기에 대해 저는 분노를 느꼈다”면서 “‘(국회 선진화법에 의해) 고발되면 어떻게 하나, 결국 내가 희생되는 것 아닌가’ 이런 걱정을 하도록 내버려둔 책임은 당 지도부가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야당이 지리멸렬해서는 안 된다. 지금 문재인 정권이나 집권여당인 민주당, 위성정당들이 하는 행태를 보면 거의 독재 수준”이라며 “독재 수준의 폭거를 저지르고 있는데 대해 제1야당이라는 한국당이 무기력하게 대응하고,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하고 당하고만 있는 것은 야당의 모습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여 의원은 현 상황에 대한 당 지도부의 책임을 강조하며 황교안 대표의 사퇴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하는데, 그 조치는 결국 야권통합, 보수통합으로 가야 한다”며 “자유주의 가치 하에 전 야권이 통합해야 하는데 각자 기득권을 가지고 있으면 통합이 되겠는가. 그래서 모든 기득권을 다 내려놓아야 한다는 것이다”이라고 밝혔다.

여 의원은 ‘내려놓아야 할 기득권 중에 대표 직위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당연하다. 오히려 제일 먼저 내려 놓아야 할 기득권”이라고 답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