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쌀 안받겠다는 北에 “75억원 지원”
더보기

정부, 쌀 안받겠다는 北에 “75억원 지원”

황인찬 기자 입력 2019-12-07 03:00수정 2019-12-07 1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WHO 통한 의료사업 등에 사용… 잇단 대남도발에도 또 지원 카드


정부가 북한에 인도적 지원금 500만 달러(약 59억5000만 원)를 새로 투입한다. 앞서 약 1300억 원 규모의 대북 쌀 지원(5만 t)을 북한이 거부하고 연이어 대남 도발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대북 지원 사업을 승인한 것이다.

통일부는 6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어 세계보건기구(WHO)의 북한 산모·영유아 보건 지원사업에 500만 달러를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북한 내 산부인과·소아과 병원에 대한 기관 평가, 의료진 교육 및 훈련 등에 사용된다. 정부가 WHO를 통해 북한 모자보건사업에 지원하는 것은 2014년 이후 5년 만이다. 이와 별도로 보건복지부 산하 단체인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이 추진하는 ‘북한 아동 및 장애인 지원사업’(사업비 15억4200만 원 이내)도 교추협을 통과해 대북 지원이 추진된다. 대북 인도적 지원까지 합하면 이날 결정된 대북 지원액은 최대 약 75억 원 규모다.

앞서 정부는 800만 달러(약 95억2000만 원)의 대북 인도적 지원금을 6월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를 통해 전달했지만 북한은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등 대남 압박을 높여가고 있다. 통일부는 “남북 관계 상황과 무관하게 대북 인도적 지원을 안정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주요기사
#대북 인도적 지원#북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