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분양가상한제로 집값 오를것” 뜨거워진 강남 경매
더보기

“분양가상한제로 집값 오를것” 뜨거워진 강남 경매

유원모 기자 , 정순구 기자 입력 2019-11-05 03:00수정 2019-11-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택공급 감소→집값 상승 기대감… 낙찰가율 넉달 연속 100% 넘어
분양 조정… 11월 물량 작년의 2배
최근 서울 강남3구의 아파트가 법원 경매에서 감정가보다 비싸게 낙찰되고 있다.

4일 법원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서울 강남·서초·송파구 등 강남3구의 법원경매 아파트의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지난달 104.6%였다. 올해 들어 낙찰가율이 100%를 넘긴 것은 101.0%였던 7월이 처음이었다. 이후 8월에는 104.4%로 상승했고, 9월에는 106.3%로 감정가 대비 낙찰가가 높은 현상이 4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강남권 아파트의 경매 낙찰가율이 높아진 배경에는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면 강남권 재건축·개재발 사업이 보류되거나 중단될 가능성이 크고, 결국 공급 감소로 인해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는 기대 심리가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장근석 지지옥션 팀장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분양가상한제 도입 언급이 나온 6월 말 직후 부동산 규제 대상의 핵심인 강남권 3구에서 경매 시장에 나온 아파트들의 낙찰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에는 강남권 3구 아파트 법원 경매에 참여한 평균 응찰자 수가 12명으로 올해 들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지옥션 측은 경매에 나온 아파트에 응찰자가 몰리면서 낙찰가율도 덩달아 오른 것으로 분석했다.

주요기사

한편 분양가상한제의 영향으로 분양 일정을 변경하는 단지도 늘고 있다. 지난달 초 정부가 시행 시기를 6개월 유예한다고 발표하면서 연말로 분양 일정을 재조정하는 사업장이 늘고 있다. 이에 11월 분양 물량은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직방에 따르면 11월 전국 71개 단지 총 5만5616채 중 3만8789채가 일반분양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2만2344채 중 1만6099채가 일반분양됐음을 고려하면 2.4배 수준으로 증가한 수치다. 분양 계획 대비 실적도 높아지는 추세다. 9월은 분양 계획 대비 실적이 30%대에 머물렀지만 10월에는 5만17채의 분양 예정 물량 중 2만6794채(54%)가 실제 공급됐다.

유원모 onemore@donga.com·정순구 기자
#분양가 상한제#경매#아파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