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아베와 11분간 단독 환담…靑 “우호적인 분위기”
더보기

文대통령, 아베와 11분간 단독 환담…靑 “우호적인 분위기”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4 12:43수정 2019-11-04 14: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4일 태국 방콕의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제21차 아세안+3 정상회의 기념촬영을 위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옆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11분간 단독 환담을 가졌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 방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세안+3 정상회의에 앞서 아베 총리와 11분간의 단독 환담의 시간을 가졌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두 정상의 환담은 오전 8시 35분부터 8시 46분까지 이뤄졌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는 매우 우호적이며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환담을 이어갔다”며 “양 정상은 한일관계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며 한일 양국 관계의 현안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양국 외교부의 공식 채널로 진행되고 있는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관계 진전 방안이 도출되기를 희망했다”며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하였으며, 아베 총리도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별도 만남을 가진 것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를 계기로 성사된 정상회담 이후 약 13개월 만이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