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노로바이러스 감염, 스마트폰 활용해 간편 진단
더보기

노로바이러스 감염, 스마트폰 활용해 간편 진단

이정아 동아사이언스 기자 ,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19-08-28 03:00수정 2019-08-28 1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윤정열 교수팀 센서 개발… 여러 단계 고가장비 대체 가능 한국인 과학자가 이끄는 미국 연구팀이 스마트폰을 활용해 물속의 노로바이러스를 감지하는 센서를 개발했다. 지금까지는 현미경과 레이저, 분광기 등 고가 장비를 이용해야 했으나 이번 성과로 쉽게 바이러스 검출이 가능해졌다.

윤정열 미국 애리조나대 의생명공학과 교수팀은 스마트폰을 활용해 노로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해 27일 미국화학회 학술대회에서 발표했다.

노로바이러스는 식중독이나 위장염을 일으키는 병원체로 물이나 음식을 통해 감염된다. 감염자의 구토물이나 대변, 감염자가 만진 물건을 통해서도 전염 가능하다. 전염성이 높은 만큼 조기에 감염을 진단해 확산을 막는 일이 중요하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내에서도 2013년부터 최근 5년간 매년 평균 1000명이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에 걸렸다. 세계적으로 매년 약 20만 명이 노로바이러스로 사망한다.

이 기술은 종이로 만든 미세유체칩과 스마트폰만 있으면 된다.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됐을 것으로 의심되는 물 샘플을 종이 미세유체칩에 스며들게 하고, 노로바이러스에만 특이적으로 붙는 형광색을 내는 항체를 스며들게 한다. 눈으로 보이지 않는 이 물질은 스마트폰에 장착된 현미경으로 확인하고 그 양도 측정할 수 있다. 이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스마트폰 현미경의 가격은 50달러(약 6만 원) 미만이다.

주요기사

윤 교수는 “노로바이러스와 항체는 크기가 너무 작아 스마트폰용 현미경으로 관찰하기 어렵지만 형광 물질이 2, 3개 이상 응집된 경우에는 충분히 관찰할 수 있다”며 “스마트폰 앱으로 형광 신호 수와 노로바이러스 입자 수를 구분한다”고 설명했다.

이정아 zzunga@donga.com·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노로바이러스#스마트폰#애리조나대#윤정열 교수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