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아, ‘입술 필러’ 의혹에 “오버 립…악플 싫어”
더보기

현아, ‘입술 필러’ 의혹에 “오버 립…악플 싫어”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05 18:03수정 2019-07-05 18: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공항=뉴스1) 가수 현아가 5일 오전 해외일정 참석 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대만으로 출국하며 인사를 하고 있다. 2019.7.5/뉴스

5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포착된 가수 현아(27)의 입술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현아는 이날 오전 외국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대만으로 출국했다.

하늘색 원피스를 입은 현아는 언론사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사진기사를 본 누리꾼들은 현아의 입술에 주목했다. 과거와 다르게 두툼해 보인다는 것.

주요기사

이에 몇몇 누리꾼들은 현아가 필러 시술을 받은 게 아니냐고 의심했다.

(인천공항=뉴스1) 가수 현아가 5일 오전 해외일정 참석 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대만으로 출국하며 인사를 하고 있다. 2019.7.5/뉴스
(인천공항=뉴스1) 가수 현아가 5일 오전 해외일정 참석 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대만으로 출국하고 있다. 2019.7.5/뉴스
(인천공항=뉴스1) 가수 현아가 5일 오전 해외일정 참석 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대만으로 출국하며 인사를 하고 있다. 2019.7.5/뉴스1

그러나 현아는 오버립을 했을 뿐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현아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눈 화장 안 하고, 오버 립 크게 그린 것”이라며 “메이크업 진한 것도, 연한 것도 매번 다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게 좋다”며 “하루하루 스케줄 하면서 변신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은 것도 좋다. 그저 당연하단 듯 한 키보드 악플은 싫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