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우투메리, 결혼준비 필수앱 '웨딩북'으로 100억 원 규모 투자 유치
더보기

하우투메리, 결혼준비 필수앱 '웨딩북'으로 100억 원 규모 투자 유치

동아닷컴 김동석 기자 입력 2019-02-18 15:17수정 2019-02-18 1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 하우투메리

결혼준비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비교해볼 수 있는 예비신혼부부 필수앱 ‘웨딩북’을 운영하고 있는 하우투메리가 최근 1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해 주목 받고 있다.

웨딩북은 지난 2014년 첫 선을 보인 이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며 현재 20만 명 이상의 사용자들이 이용하는 결혼준비 필수앱으로 자리잡았다. 웨딩 회원 가입자 수 1위, 웨딩앱 누적 다운로드 1위, 매달 신규회원 가입자 수 1만 명 증가, 등록 업체 수 1만 개 등의 기록을 세우고 있다.

하우투메리는 이러한 긍정적인 시장 반응에 힘입어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 티비티(TBT), 산업은행, SV인베스트먼트, 어센도벤처스 등으로부터 100억 원의 투자금을 유치받았으며 현재까지 누적된 투자금액은 약 158억 원에 달한다.

하우투메리 주상돈 대표는 “웨딩북은 국내 웨딩업계에서 소비자 선택의 폭을 제한하는 정보의 독점, 가격의 불투명성 등의 공공연한 관행을 줄이고 소비자가 부담하는 심리적, 금전적 리스크를 해소할 수 있도록 데이터에 기반한 웨딩 전문 큐레이션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실제로 웨딩북은 20만 가입자들이 주고 받은 커뮤니티 정보만 약 180만 건에 달하며 현명하고 합리적인 결혼준비를 위해 1만여 개의 제휴 업체에 대한 방문 예약부터 캐시백 혜택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도 데이터에 기반한 큐레이션으로 사용자들의 후기 수, 거래 수 등 소비자 선택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신뢰 지표를 기반으로 가장 적합하고 신뢰도 있는 업체들을 제안해주며 원하는 스드메(스튜디오, 드레스, 메이크업)를 조합하여 실시간 견적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하우투메리는 웨딩북의 전문 큐레이터가 합리적인 가격과 퀄리티의 웨딩정보를 직접 제안하는 오프라인 웨딩 체험/문화 공간인 웨딩북 청담을 오는 3월 오픈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김동석 기자 kimgiz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