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차기 대선주자의 당권 도전에 부정적” 與전대 뇌관

입력 2022-12-08 03:00업데이트 2022-12-08 09: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권 “공천 갈등땐 당정관계 혼란… 尹측선 국정 힘실어줄 인물 원해”
안철수-유승민 등 반발 가능성… 전대룰에 ‘당심 확대’ 추진도 불씨
내년 3월 초로 예상되는 국민의힘 전당대회의 ‘뇌관’은 차기 대선 주자로 꼽히는 인물들의 당권 도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7일 “윤석열 대통령이 차기 대선에 관심 있는 이들이 당권에 도전하는 것에 대한 여권 내부의 문제의식에 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 대표가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둘 경우 2024년 총선 공천권 행사에 공정성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우려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친윤(친윤석열) 그룹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는 당 대표 선출 규칙 변경 움직임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 “尹, 대선 주자의 당권 도전 문제 경청”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월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로이터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11.29 대통령실제공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월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로이터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11.29 대통령실제공
여권 핵심 관계자는 이날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둔 인사들이 차기 당 대표가 되는 것에 대한 문제의식을 윤 대통령도 알고 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도 “차기 대권을 노리는 인물이 당 대표로 선출될 경우 사심(私心) 때문에 공정하고 경쟁력 있는 공천이 어려울 수 있다”면서 “자칫 공천 문제를 놓고 대통령과 잡음이 일면 여권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22대 총선 승리를 위해선 공천 잡음을 피해야 하고, 그러려면 차기 대선에 나서지 않을 사람이 당권을 잡는 게 나을 수 있다는 논리다. 친윤 인사들 사이에선 2016년 20대 공천 당시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김무성 대표 체제에서 불거진 ‘옥새 파동’ 사례까지 언급된다. 당시 김 대표가 차기 대권 도전을 염두에 두면서 대통령과 대표 간 갈등이 증폭됐다는 해석이다.

윤 대통령 주변에서는 다음 총선을 통해 정부의 국정 철학을 뒷받침할 인사를 국회에 많이 진출시켜야 안정적인 국정 운영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특히 검찰총장 출신으로 여의도 기반이 약한 윤 대통령에게는 중요한 문제라는 것이다. 여권 관계자는 “윤 대통령으로서는 차기 전대의 주요 포인트가 대선 주자의 당권 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는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과 전대 출마를 검토 중인 유승민 전 의원 등 잠재적 대선 주자들의 강한 반발을 불러올 수 있다. 여기에 친윤계를 중심으로 제기되는 당 대표 선출 규칙에서 당원 투표와 여론조사 결과 반영 비율을 현행 7 대 3이 아니라 당심(黨心) 비중을 높인 9 대 1로 개정하자는 의견이 본격화할 경우 ‘윤심(尹心·윤 대통령의 의중)’을 둘러싼 주자 간 대립은 더 격화할 수 있다.

○ “수도권 표심은 계속 쟁점 될 가능성”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의 공부모임인‘국민공감’ 첫 번째 모임에 참석한 의원들이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원대연기자 yeon72@donga.com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의 공부모임인‘국민공감’ 첫 번째 모임에 참석한 의원들이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원대연기자 yeon72@donga.com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전대 차출론은 친윤 그룹은 물론이고 윤 대통령까지 부정적인 의견을 밝히면서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한 장관은 이날 “지금까지 법무부 장관으로서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해 왔다. 앞으로도 그 생각밖에 없다”며 사실상 불출마를 공식화했다.





반면 국민의힘 지도부가 꺼내 든 ‘수도권-MZ세대(밀레니얼+Z세대) 공감 당 대표론’의 파장은 계속되고 있다. 유 전 의원과 안 의원 등은 수도권·MZ세대 소구력을 강조했다. 비윤(비윤석열)계로 분류되는 유 전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그런 후보가 지금 저밖에 더 있나”라며 “제가 늘 중도층, 수도권, 젊은층의 가장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고 했다.

친윤 그룹에선 당권 주자 간 의견이 엇갈렸다. 권성동 의원은 “수도권, 2030대, 중도 지향으로 나아가는 것은 선거 전략으로서 맞는 것”이라고 했지만 김기현 의원은 “MZ세대만 아울러서 되겠느냐. 국민 전체를 다 함께 통합해서 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여권 관계자는 “차기 전대에서 수도권 표심은 계속 쟁점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여당이 총선에서 원내 제1당 탈환이라는 목표를 이루려면 수도권에서의 승리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은 2020년 21대 총선에서 수도권 121석 중 단 16석(13.2%)을 얻는 데 그쳤다. 반면 3·9대선과 6·1지방선거의 경우 수도권에서 선전하며 2연승을 거뒀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