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행운의 로또 20년, 1등 7803명… 평균 20억, 최고 407억

입력 2022-12-06 03:00업데이트 2022-12-0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온라인 복권 ‘로또’가 올해로 발행 20주년을 맞았다. 지난 20년간 약 7800명이 1등에 당첨돼 총 16조 원가량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또 판매액은 지난해 5조 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는 약 6조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5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2002년 12월 7일 1회차부터 올 11월 26일 1043회 추첨까지 로또 1등 당첨자는 총 7803명이다. 이들이 받은 당첨금은 총 15조9000억 원으로, 1인당 평균 당첨금은 20억3800만 원이다.

1인당 최대 당첨금은 2003년 4월 12일 19회차로 한 명만 1등에 당첨돼 407억2300만 원을 받았다. 최소 당첨금은 2013년 5월 18일 546회차로 30명이 한꺼번에 1등에 뽑혀 1인당 4억600만 원을 수령했다. 회차별 평균 당첨자 수는 7.5명으로 운 좋게 한 명만 당첨되면 수령액이 크게 늘어난다.

복권 당첨금은 ‘기타소득’으로 잡혀 5만 원 초과액에 대해 20%의 소득세가 부과(3억 원 초과액은 30% 세율 적용)된다. 여기에 소득세의 10%가 지방소득세로 가산된다. 예를 들어 당첨금이 20억 원이면 소득세와 지방소득세로 6억2700만 원을 떼고 13억7300만 원만 실제 수령할 수 있다.

2002년 12월 출시돼 2003년 약 4조 원이 팔린 로또는 한때 연간 판매액이 2조 원대로 떨어졌다가 지난해 처음 5조 원을 넘어섰다. 올해는 7월 말까지 약 3조1000억 원이 팔려 연말까지 6조 원 가까이 판매될 가능성도 있다.

로또 판매액의 약 절반은 발행 경비와 판매·위탁 수수료, 복권기금으로 쓰이고 나머지는 당첨금으로 지급된다. 복권기금은 주택도시기금, 보훈기금, 문화예술진흥기금의 재원으로 각종 공익사업에 쓰이고 있다.



세종=서영빈 기자 suhcrate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