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조합원이 출차 방해” “파업 동참 강요” 신고 빗발

입력 2022-12-02 03:00업데이트 2022-12-02 03: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민노총 파업]
경찰, 1500명 투입 불법행위 수사
파업 현장에 기동대 5000명 배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이 장기화되면서 화물차량 운행에 방해를 받았다거나, 파업 참여를 강요받았다는 비노조원의 112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경찰은 전국적으로 수사관 1500여 명을 투입해 화물연대의 불법행위를 수사 중이다.

1일 인천경찰청 등에 따르면 화물연대가 총파업을 한 지난달 24일부터 “조합원들이 욕설을 한다” “파업 동참을 강요한다”는 등 파업 관련 112 신고가 인천에서만 100건 이상 접수됐다.

지난달 30일 오후 2시 37분경 인천신항 인근에선 “화물연대 조합원이 도로를 막고 출차를 방해하고 있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오후 1시 반경에는 비조합원 운전기사가 조합원으로부터 욕설을 듣고 항의하는 과정에서 이를 제지하던 경찰의 경광봉이 파손되기도 했다. 또 같은 날 인천 서구 경인항 입구에선 “조합원과 비조합원 간 시비가 붙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다.

이날 오전 인천신항 인근 도로에선 화물차 운송을 방해할 수 있는 700여 개의 못도 발견됐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 작업에 착수했다.

경찰청은 1일 오후 3시 기준으로 전국 형사 및 수사 경찰 1503명을 투입해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한 운송 방해 등 19건, 32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 파업이 진행 중인 주요 항만과 물류기지 등에 기동대 5000여 명을 배치해 물리적 충돌에 대비하고 있다. 또 교통경찰 362명을 동원해 정상 운행하는 화물차량을 에스코트하고, 운행 방해 목적의 불법 주정차를 적극 단속 중이다.

자동차 업체들은 운송이 중단되자 임시 기사들을 고용해 완성차를 직접 운전해 고객에게 전달하는 ‘로드 탁송’을 실시 중인데, 이를 두고 “번호판이 없는 차량이 도로를 다닌다”는 시민 신고도 이어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차량들은 번호판을 부착하는 대신 임시 허가를 받은 상태여서 법적인 문제는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인천=공승배 기자 ksb@donga.com
김기윤 기자 pe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