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술-담배 끊을 필요 없어” 日 정신과 의사 책 화제

입력 2022-12-02 03:00업데이트 2022-12-02 03: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80세의 벽’, 올해 최고 베스트셀러로 ‘술 담배 굳이 끊을 필요 없다’, ‘지나친 건강검진은 독이다’, ‘먹고 싶은 건 먹고 살자’.

세계 최고 수준의 초고령 국가인 일본에서 이런 내용의 책이 올해 최고 베스트셀러가 됐다. 1일 NHK 등에 따르면 일본 최대 출판유통사 ‘일본출판판매’가 발표한 2022년 베스트셀러 1위에 정신과 의사 와다 히데키의 ‘80세의 벽’이 이름을 올렸다. 올 3월 출간돼 57만 부 넘게 팔린 이 책은 일본의 평균 건강수명(남성 72세, 여성 75세)을 넘긴 노인들의 건강 장수법을 안내한다.

저자는 “의사는 어떻게든 몸의 이상을 찾는 존재이니 의료에 너무 의존하지 말라”고 조언한다. 노년에 지나친 건강검진은 해가 될 수 있고, 수명을 늘려주는 약은 없으니 아플 때만 최소한으로 약을 먹으라고 한다. 술과 담배는 지나친 건 해롭지만 억지로 끊으려다 오히려 좌절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노년에 운동은 산책 정도가 적당하다는 게 저자의 생각이다. 일본에서는 이 책이 화제가 되면서 ‘○○세의 벽’이란 표현이 각종 매체에서 유행어처럼 번질 정도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