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檢, ‘계열사 부당 지원 혐의’ 허영인 SPC회장 불러 조사

입력 2022-12-01 03:00업데이트 2022-12-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총수일가 지분 가진 삼립 지원 의혹
SPC “지분 적어 경영권 승계와 무관”
검찰이 계열사 부당 지원 및 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SPC그룹 허영인 회장(사진)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이정섭)는 30일 허 회장을 불러 SPC가 총수 일가 지분이 높은 계열사에 부당 이득을 몰아주는 과정에서 지시하거나 관여했는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SPC는 빵 원료를 유통하는 과정에서 총수 일가가 지분을 가진 SPC삼립(삼립)을 중간에 끼워 넣고 ‘통행세’를 내게 하는 등 부당 지원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또 SPC 계열사인 파리크라상과 샤니가 보유하던 주식을 저가에 양도하도록 해 각 회사에 손실을 입게 한 혐의로도 수사를 받고 있다.

2020년 7월 공정거래위원회는 조사를 거쳐 SPC의 계열사 부당 지원 행위가 인정된다고 보고 과징금 647억 원을 부과했다. 또 허 회장과 조상호 전 그룹 총괄사장, 황재복 파리크라상 대표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당시 공정위 측은 SPC가 경영권 승계를 목적으로 2세들이 보유한 삼립의 주식 가치를 높이려고 이익을 몰아준 것으로 의심했다. 하지만 SPC 측은 삼립이 그룹 내 유일한 상장사이고 총수 일가 지분이 가장 낮은 계열사여서 경영권 승계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지난달 황 대표를 불러 조사한 데 이어 23일 허 회장의 차남인 허희수 부사장을 불러 조사한 바 있다. 이날 허 회장 조사를 두고 검찰 수사가 마무리 단계로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종민 기자 blic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