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거함’ 獨 잡은 日, ‘약체’ 코스타리카에 덜미

입력 2022-11-28 03:00업데이트 2022-11-28 04: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WORLD CUP Qatar2022]
수비 실수로 결승골 내줘 0-1 패배
日감독 “최종전 스페인 잡을수 있다”
27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일본 주장 요시다 마야가 코스타리카 키셔 풀레르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뉴시스27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일본 주장 요시다 마야가 코스타리카 키셔 풀레르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뉴시스
‘거함’ 독일을 잡았던 일본이 ‘약체’ 코스타리카에 덜미를 잡혀 16강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일본은 27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코스타리카에 0-1로 졌다.

‘공은 둥글다’는 축구계의 정설을 그대로 보여준 경기였다. 1차전에서 ‘전차 군단’ 독일에 2-1로 역전승을 거두며 지구촌을 놀라게 했던 일본은 조 1, 2위에 따라 16강과 8강 상대가 결정된다며 몇 위로 16강에 가는 게 좋은지까지 분석하는 여유를 부렸다. 하지만 1차전에서 스페인에 0-7로 완패한 코스타리카에 패하면서 이젠 조별리그 탈락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마지막 3차전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 스페인을 만나기 때문이다.

수비 실책 하나가 일본의 운명을 바꿨다. 후반 36분 요시다 마야가 수비 진영에서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을 코스타리카의 옐친 테헤다가 가로채 케이셰르 풀레르에게 패스했고, 풀레르가 강하게 찬 볼은 일본 골키퍼의 손끝을 맞고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일본 응원단의 기세에 눌려 응원조차 제대로 못 했던 코스타리카 팬들은 골이 터지자 함성을 지르며 열광했다. 코스타리카는 2014년 브라질 대회 조별리그 이탈리아전(1-0 승) 이후 8년 만에 본선 승리를 거뒀다.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감독은 경기 뒤 “우리가 잘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우리는 독일을 이겼다. 최종전 상대인 스페인도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알라이얀=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