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이강인에 태클하곤 ‘주먹 세리머니’… 발베르데 여론 뭇매

입력 2022-11-26 03:00업데이트 2022-11-2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WORLD CUP Qatar2022]
역습 저지후 괴성 지르며 자축
5년 전 U-20 월드컵선 눈찢기
동양인 비하로 논란 부르기도
우루과이의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24일 한국과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후반 추가 시간에 역습을 노리던 
이강인에게 태클을 건 뒤 일어나 주먹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우루과이의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24일 한국과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후반 추가 시간에 역습을 노리던 이강인에게 태클을 건 뒤 일어나 주먹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5년 전에는 ‘눈 찢기’였다. 이번에는 ‘주먹질’이다. 우루과이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24·레알 마드리드)가 세리머니로 논란을 일으키는 이유는 정확히 알기 어렵다. 확실한 건 그러면 그럴수록 한국 팬들에게 미운털이 박힌다는 사실이다.

발베르데는 24일 한국과 맞붙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역습을 시도하던 이강인(21·마요르카)에게 태클을 걸어 넘어뜨린 뒤 오른쪽 주먹을 위아래로 흔들면서 포효했다. 결승골을 넣은 선수나 선보일 만한 세리머니였다. 반면 이 상황이 승부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보기는 어렵다. 왜 그랬을까.

발베르데는 이날 경기 후 “(한국의) 공을 빼앗아 오는 데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 나도 사람이기에 최대한 노력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은 발베르데의 태클과 세리머니에 대해 “막을 수 없는 우루과이의 투혼”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발베르데는 경기가 끝난 뒤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도 뽑혔다.

반면 한국 팬들 사이에서는 ‘발베르데가 이강인을 무시했다’는 평가가 주류다. 발베르데가 한국에서 이렇게 부정적인 평가를 받는 데는 5년 전 열린 20세 이하 한국 월드컵도 영향을 끼쳤다. 발베르데는 대전에서 열린 당시 포르투갈과의 8강전에서 후반 5분 페널티킥에 성공한 뒤 두 손으로 양쪽 눈꼬리를 벌렸다. 동양인을 비하하는 인종차별적 제스처다.

두 선수가 모두 뛰는 라리가 경기 여파가 월드컵 무대로 이어졌다는 의견도 있다. 이강인은 9월 11일 라리가 경기에서 전반 35분 발베르데의 반칙으로 얻은 프리킥 기회를 살려 팀의 선취점을 도운 적이 있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