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MBC 전용기 탑승배제’ 놓고… 野 “언론탄압” 尹 “국익 차원”

입력 2022-11-11 03:00업데이트 2022-11-11 03: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與 “편파-왜곡 MBC가 언론이냐”
언론단체 “언론자유 중대한 침해”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이번 동남아 순방에서 
MBC 출입기자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불허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많은 국민들의 세금을 써가며 해외 순방을 하는 것은 그것이 
중요한 국익이 걸려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이번 동남아 순방에서 MBC 출입기자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불허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많은 국민들의 세금을 써가며 해외 순방을 하는 것은 그것이 중요한 국익이 걸려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출국하는 해외 순방에서 MBC 기자들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한 데 대해 “국익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10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취재진을 만나 ‘순방 전 특정 언론사를 대통령 전용기 탑승에서 배제했는데 논란이 일고 있다’는 질문에 “대통령이 많은 국민의 세금을 써가며 해외 순방을 하는 건 중요한 국익이 걸려 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자 여러분들께도 외교·안보 이슈에 대해 취재 편의를 제공해 온 것”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받아들여 달라”라고 말했다. 대통령은 통상 해외 순방 시 공군 1호기인 전용기를 이용하며 대통령실 출입기자단도 동승한다. 전용기 탑승비 등 순방 비용은 각 언론사가 부담한다.

전날 대통령실은 MBC 출입 기자들에게 “최근 MBC의 외교 관련 왜곡·편파 보도가 반복된 점을 고려해 취재 편의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통보했다. 이에 대통령실 출입기자단은 10일 특별총회를 열고 “특정 언론사의 전용기 탑승을 배제하는 일방적 조치로 전체 출입기자단에 큰 혼란을 초래한 데 강한 유감을 표한다. 이번 결정의 조속한 철회를 요구한다”는 ‘대통령실 중앙 풀기자단 입장문’을 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여러 차례 MBC의 가짜뉴스 허위 보도에 대해서 문제제기를 했다”라며 “국익을 또다시 훼손하는 일이 발생하면 안 된다는 판단에서 최소한의 취재 편의 제한 조처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당은 엄호에 나섰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이날 국회 과학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언론의 탈을 썼다고 다 언론이 아니다. MBC는 더불어민주당에 유리한 편파·왜곡 방송을 했다. 과연 MBC를 언론으로 규정하는 것이 맞냐”라며 대통령실의 결정을 옹호했다. 반면 민주당 소속인 정청래 과방위원장은 “전용기에서 진행되는 기자간담회에 MBC는 참가하지 못하게 되지 않나. 언론자유 침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전국언론노조, 한국기자협회, 방송기자연합회, 한국영상기자협회, 한국사진기자협회는 이날 긴급 공동성명을 내고 “언론자유와 책무에 관한 중대한 침해”라며 “9월 외교 순방 당시 욕설·비속어 논란을 염두에 둔 보복성 조치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도 “언론자유 탄압”이라고 비판했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