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새로 나왔어요]한승헌 변호사의 유머 外

입력 2022-08-06 03:00업데이트 2022-08-0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한승헌 변호사의 유머(한승헌 지음·이지출판)=1세대 인권 변호사인 저자가 남긴 유머집이다. 안보 문제, 어려운 경제 상황 등 실제 상황에서 배어 나온 유머라 씁쓸하면서도 여운이 남는다. 1만6000원.

○ 차가운 평화의 시대(최계영 지음·인문공간)=정보통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인 저자가 기술패권의 핵심인 반도체와 인공지능에 대한 미국과 중국의 전략을 분석했다. 저자는 한국도 인재 양성, 입법 등을 총동원해 기술 경쟁에서 뒤처지면 안 된다고 설파한다. 2만2000원.

○ 나폴레옹 보나파르트(강성학 지음·박영사)=고려대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인 저자가 침략과 배신의 정치가 만연했던 시대 ‘스스로 몰락한 비극적인 인물’로 치부된 나폴레옹을 분석했다. 주요 전투들을 중심으로 그가 펼쳤던 전략과 리더십을 설명한다. 3만3000원.

○ 비비안 마이어(앤 마크스 지음·김소정 옮김·북하우스)=2007년 미국 시카고의 한 경매장에 출품된 필름사진 15만 장으로 명성을 얻은 사진작가 비비언 마이어를 다뤘다. 마이어는 약물 남용과 폭력, 정신 질환 등에 얽힌 가족사에도 진취적으로 삶을 구축해 나갔다. 3만2000원.


○ 우리는 사랑의 얼굴을 가졌고
(김수정 지음·포르체)=김환기, 빈센트 반 고흐, 마르크 샤갈 등 세기의 거장들이 사랑한 누군가의 얼굴, 사랑에 빠진 순간을 담은 그림들이 수록돼 있다. 그림에 관한 에피소드를 읽으며 진정한 사랑이란 무엇인지 고민해 보게 된다. 1만9000원.

○ 활자본색(이재정 지음·책과함께)=고려 금속활자의 그늘에 가려 조선시대 문치주의의 바탕이 됐던 조선시대 금속활자는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20년 넘게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선시대에 만들어진 82만여 점의 금속활자를 정리하고 연구해온 저자가 조선시대 활자를 조명하고 그 의미와 가치를 전한다. 1만8000원.

○ 생명을 묻다(정우현 지음·이른비)=덕성여대 약학과 교수인 저자가 ‘생명은 우연인가?’라는 질문을 시작으로 생명의 기원과 진화, 생명의 법칙 등 15가지 질문을 던진다. 데카르트, 멘델 등 30명의 과학자와 사상가들의 주장을 통해 생명의 본질이 무엇인지에 대한 답을 찾아간다. 2만2000원.

○ 숨은 말 찾기(홍승은 지음·위즈덤하우스)=강연 노동자이자 집필 노동자라고 자신을 소개하는 저자가 강연을 앞두고 못 먹고 못 자지만 숨고 싶으면서도 계속 말하는 이유, 말하는 두려움을 극복하는 방법을 담았다. 말하기 전 고민하다 머뭇거리고, 끝내 못 한 말을 곱씹는 사람들에게 위로를 건넨다. 1만5000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