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오겜’ 황동혁 감독, ‘한국 이미지 디딤돌상’ 수상

입력 2022-01-13 03:00업데이트 2022-01-13 11: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작품이 나라의 얼굴… 더 신경쓸 것”
넷플릭스도 ‘이미지 징검다리상’
‘주춧돌상’ 조수미-‘새싹상’ 김제덕
황동혁 감독(왼쪽)과 최정화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 이사장.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 제공
“작품을 만들 때마다 작품이 나라의 얼굴이 될 수 있다는 마음으로 더 신경 쓰겠습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의 황동혁 감독이 ‘문화 외교사절’이란 마음가짐으로 차기작 제작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12일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 주최로 열린 제18회 한국이미지상 시상식 현장에서다. 한국이미지상은 한국 문화를 알리고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데 힘쓴 개인과 단체에 수여한다.

이날 황 감독은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서울코엑스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한국 이미지 디딤돌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오징어게임’으로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황 감독은 한국이 문화 콘텐츠 강국으로 우뚝 서는 데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해외 일정상 시상식에 불참한 황 감독은 영상으로 수상 소감을 전했다.

황 감독은 시상식에 앞서 연구원 최정화 이사장과 가진 인터뷰 영상을 통해 “20∼30년 가까운 미래에 우리에게 닥칠 일들로 사회성 있는 드라마를 만들고 싶다”며 구상 중인 차기작 장르에 대해 밝혔다.

‘한국 이미지 징검다리상’은 ‘오징어게임’ ‘지옥’ 등 세계를 강타한 K콘텐츠 제작에 투자하고 이를 전 세계에 유통한 넷플릭스에 돌아갔다. 이 상은 한국을 세계에 알리고 한국과 세계의 가교 역할을 한 외국인이나 외국 기업에 주어진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는 영상을 통해 밝힌 수상 소감에서 “한국 창작자들이 만든 탁월한 이야기가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로 나가는 건 영광스러운 일이다. 앞으로도 더 많은 투자를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한국 이미지를 세계에 알리는 데 지속적으로 기여한 인물에게 수여하는 ‘주춧돌상’은 성악가 조수미에게, 한국 이미지를 세계에 알린 20세 미만 청소년에게 주어지는 ‘새싹상’은 도쿄 올림픽 양궁 2관왕 김제덕 선수에게 각각 돌아갔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