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IT/의학

여든에도 테니스 라켓 쥐고…“치고나면 날아갈듯 즐거워”

입력 2021-12-04 14:00업데이트 2021-12-04 14: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두환 이사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양재스포타임 테니스코트에서 활짝 웃으며 포즈를 취했다. 선수생활 이후에도 평생 라켓을 놓지 않은 그는 “테니스는 재밌고 건강도 지키고 좋은 친구도 만날 수 최고의 스포츠”라고 말했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
평생 즐길 수 있는 스포츠가 하나 있다는 것은 정말 행복한 일이다. 건강도 챙기면서 좋은 친구도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 나이 80세인 김두환 장호테니스재단 이사장은 평생 테니스를 치며 즐겁고 행복한 노년을 만들어가고 있다. 고등학교 때부터 테니스를 시작해 국가대표로까지 활약했고 이후에도 라켓을 놓지 않고 체력을 다지며 테니스 발전을 위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김두환 이사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양재스포타임 테니스코트에서 상대가 넘긴 공을 발리로 받아 넘기고 있다. 그는 80세에도 자로 잰 듯한 발리와 스매싱, 구석을 찌르는 좌우 스트로크에 강력한 서비스까지 선보였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
지난달 29일 서울 양재 스포타임 테니스코트. 김 이사장은 회원들끼리 치른 혼합복식 경기에서 자로 잰 듯한 발리와 스매싱, 구석을 찌르는 좌우 스트로크에 강력한 서비스까지 선보였다. 선수 출신이라지만 평생 관리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플레이였다. 그는 “이렇게 테니스 치고 나면 날아갈 것 같다. 재밌고 건강도 챙기고, 좋은 사람들도 만나고…. 최고의 스포츠”라며 웃었다.

“축구선수를 한 아버지와 형의 피를 받아서인지 어릴 때부터 운동에 소질이 있었어요. 축구와 농구 등 하는 것마다 잘했죠. 부산 동래중학교에서 연식정구를 시작했습니다. 축구선수도 같이 했습니다. 축구 명문 동래고에 가서도 축구와 연식정구 선수로 활약했습니다. 대학에 가면서는 축구를 그만 두고 테니스에 집중했죠. 주변에서 단체 종목보다는 개인종목을 하는 게 더 유망하다고 조언해줬어요.”

김두환 이사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양재스포타임 테니스코트에서 강력한 서비스를 구사하고 있다. 선수생활 이후에도 평생 라켓을 놓지 않은 그는 “테니스는 재밌고 건강도 지키고 좋은 친구도 만날 수 최고의 스포츠”라고 말했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
김 이사장의 형은 고 김두식 전 청구고(대구) 감독이다. 변병주(전 대구 FC 감독) 박경훈(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 등을 키우며 청구고를 축구 명문으로 만든 인물이다.

김 이사장이 테니스와 인연을 맺은 이유가 재밌다. 동래고 2학년 때 ‘서울 구경’을 이유로 연식정구에서 테니스로 바꾼 것이다.

“중학교 2학년부터 연식정구를 시작했습니다. 고교 2학년 때인 1958년 전국체전 부산 예선에서 3학년 형들에게 져서 탈락했습니다. 당시 서울은 외국만큼 가고 싶은 곳이었죠. 그해 서울에서 전국체전이 열렸어요. 한 지도자 선배가 ‘그럼 테니스로 바꿔라. 팀이 별로 없기 때문에 등록만하면 나갈 수 있다’고 했어요. 그래서 전국체전을 한 달 남기고 테니스로 바꿨습니다.”

1996년 이탈리아 시실리 유니버시아드 테니스 복식에서 우승한 윤용일(오른쪽에서 네 번째)-이형택과 포즈를 취한 김두환 이사장(오른쪽에서 세 번째).
전국체전에서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지만 ‘하면 된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그는 “8강 이상을 살펴보니 다 3학년 형들이고 2학년은 없었다. 다음해엔 우승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해 겨울부터 테니스에 집중했고 다음해 종별선수권과 전국체전 등 거의 모든 대회에서 우승했다. 1962년 테니스 시작 3년 만에 태극마크를 달았다. 한국테니스선수권(1962년, 1969년 우승)을 제패하는 등 강호로 군림하며 데이비스컵(남가 국가대항전) 대표로 활약했다. 당시 여자 최강 양정순 장호테니스재단 이사(74)와 파트너로 1969년 전일본선수권대회 혼합복식에 출전해 대한민국 사상 첫 테니스 국제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기도 했다. 양 이사는 1974년 테헤란, 1978년 방콕 아시아경기 금메달리스트다.

1971년 한일은행에서 선수생활을 마친 김 이사장은 은행직원, 사업가, 스포츠 행정가 등을 거치면서도 테니스 라켓을 놓지 않았다. 그는 “테니스는 할수록 매력적인 스포츠다. 건강을 지켜주는 데다 테니스로 만난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이어갈 수도 있었다”고 했다.

“은행 다니고 있는데 부산에서 사업하는 고교 4년 선배가 테니스공을 만든다고 도와달라고 했어요. 주말마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내려가 만든 공을 직접 쳐보면서 무게, 탄성 등을 평가해줬어요. 레오파드란 테니스공을 만들었죠. 선배가 테니스공 판매할 사람이 없다고 저에게 총판을 맡겼죠. 그래서 은행 그만두고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김두환’ 이름 석자로 사업을 했죠. 당시 테니스는 사회적으로 저명한 사람들이 많이 쳤습니다. 저를 아는 분들이 참 많이 도와줬습니다.”

1998년 방콕 아시아경기 테니스 남자 단식에서 우승한 윤용일 시상식에 참석한 김두환 이사장(앞줄 왼쪽).
신발 및 스포츠웨어로 사업을 확장하다 다양한 업체가 나타나 경쟁이 심해지면서 접었다. 사업을 그만 둔 뒤에는 대한테니스협회 전무와 부회장, 그리고 회장(1993~2001년)까지 역임하며 테니스 발전을 위해 뛰었다. 당초 기업 출신이 협회 수장을 맡아야하는데 여의치 않자 김 이사장이 회장직을 일부기간 대신하다 결국 8년간 이끌게 된 것이다. 당시 협회 운영비가 없어 테니스인들을 주축으로 자립기금 모금 운동을 펼쳤고, 이런 노력에 정부 지원금도 받게 됐다.

“협회 예산이 3200만 원밖에 없었어요. 전국대회 한번 치르면 2500만 원이나 들었죠. 어쩔 수 없이 자립기금을 모아야 했죠. 이런 우리의 노력이 언론을 타면서 정부에서 관심을 가지게 됐고 두둑한 지원금을 받게 됐습니다.”

8년간 22억 원의 테니스 발전 기금을 적립하고 물러났다. 그는 한국시니어테니스연맹 회장(2004~2009년, 2012~2015년)으로 노인테니스 발전에도 힘을 보탰다. 김 이사장은 현재 고 장호 홍종문 선생이 만든 장호테니스재단을 4년째 이끌며 유소년테니스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장호테니스재단은 ‘장호홍종문배주니어테니스대회’를 매년 개최하고 유망주에게 장학금을 주는 등 유소년테니스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

김두환 이사장(왼쪽)이 올 9월 ATP(세계남자프로테니스) 투어 아스타나오픈(ATP250)에서 우승한 테니스 유망주 권순우에게 기념패를 전달하고 있다. 김두환 이사장 제공
여든에도 이렇게 왕성하게 활약하고 있는 원동력에 테니스가 있다. 김 이사장은 2006년 2월 간암으로 수술을 받았지만 그해 가을 시니어국제테니스대회에 출전할 정도로 빨리 극복했다. 그는 “테니스로 다져진 체력 덕분에 수술도 잘 견뎠고 회복도 빨랐다. 테니스는 내 생명의 버팀목”이라며 웃었다.

“테니스나 탁구, 배드민턴 등 개인 종목은 선수생활을 한 뒤에도 계속 운동하면서 건강관리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야구나 축구 등 단체 종목은 선수생활을 그만두고 그 종목을 계속 하는 경우가 드물어요. 사람들이 모여야 하니까요. 테니스가 가지고 있는 장점입니다.”

김 이사장은 주 1~2회 지인들과 테니스를 친다. 한번에 2시간에서 3시간. 요즘도 50대 60대와 ‘맞짱’을 뜬다. 20세 이상 차이가 나도 전혀 밀리지 않는다. 아마추어테니스는 보다 많은 사람들이 즐기기 위해 대부분 복식이나 혼합복식 게임을 한다. 이렇다보니 자연스럽게 ‘테니스 친구들’과 좋은 인연으로 이어진다.

김두환 이사장(왼쪽)이 한 시니어국제테니스대회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있다. 김두환 이사장 제공.
“테니스가 어렵다고 생각하는데 누구나 칠 수 있어요. 6개월만 투자하면 됩니다. 다만 나이 들어선 과유불급입니다. 적당히 쳐야 좋아요. 건강 지키려다 오히려 망칠 수 있죠. 제가 아는 분은 101살까지 테니스 치다 돌아가셨습니다. 테니스는 최고의 실버스포츠입니다”고 조언했다.

김 이사장은 골프도 주 1회 친다. 겨울엔 스키도 탔지만 이젠 위험해 그만뒀다. 이렇게 테니스와 골프를 즐기기 위해 매일 집 근처 서울 올림픽공원 몽촌토성 언덕길을 걸으며 체력도 키운다. 그는 “그래도 테니스가 가장 좋다. 힘닿는 데까지 치다 테니스코트에서 죽는 게 소원”이라고 말했다.

양종구기자 yjongk@donga.com
양종구기자 yjong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