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 시상식 개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9-16 13:35수정 2021-09-16 13: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차세대 공연예술인들의 축제인 ‘제9회 현대자동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이 6개월에 걸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현대차그룹은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소재)에서 배우 송승환, 이병훈 현대자동차그룹 상무, 김용제 한국공연프로듀서 협회 회장 등 행사 관계자 및 참가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9회 현대자동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 온라인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연예술 애호가들의 축제로 발돋움하기 위해 사전 응모한 일반 시민 250명 등 500명을 이른바 ‘랜선 관람객’으로 초청해 시상식 현장의 열기와 수상의 기쁨을 온라인으로 함께 나눴다.

이에 앞서 2주 동안 본선 진출 작품 중 7개 작품(연극 6, 뮤지컬 1)의 경연무대를 페스티벌 공식 채널(유튜브, 네이버TV)로 생중계해 누구나 관람할 수 있게 했다. 특히 청중 심사단으로 위촉한 38명은 연극 6개 작품에 대한 심사에도 참여할 수 있게 해 의미를 더했다.

주요기사
콘서트형 시상식을 표방한 9회 행사는 선후배 배우들이 함께 꾸민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채워졌다. ▲양준모의 특별 공연 ▲배우 최정원과 페스티벌 출신 배우 4인의 합동 무대 ▲ 배니싱, 시데레우스 등 유명 뮤지컬 팀의 축하 공연 ▲페스티벌 참가 학생들의 엔딩 무대 ▲이순재, 손숙, 배종옥, 박철민 등 선배 배우들의 축하 영상 등이 청년 공연예술인들을 격려했다.

9회 대회에는 전국 43개 대학 총 49개 팀의 대학생들이 예선에 참가해 치열한 경합을 펼쳤다. 그 결과 최종 11개 팀(연극 6팀, 뮤지컬 5팀)이 본선에 올랐다.

심사 결과 이들 중 백석예술대와 서경대가 연극과 뮤지컬 부문 영예의 대상으로 각각 선정돼 시상식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및 팀당 600만 원의 상금을 받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해 드리고 어려운 여건에서도 꿈을 위해 함께 땀 흘려온 차세대 한국 공연예술계 리더들을 격려하고자 올해 페스티벌을 기획했다”며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을 통해 지속적으로 청년들의 꿈을 지원하고 대한민국 공연예술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