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유엔군 참전용사에 훈장 수여

청와대 제공 입력 2021-07-28 03:00수정 2021-07-28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 유엔군 참전용사 훈장 수여식’에서 참전용사였던 고(故) 에밀 카폰 신부의 가족에게 태극무공훈장을 수여했다. 이어 6·25전쟁 당시 사용됐던 미군 철모에 십자가를 붙인 기념물을 선물했다. 그간 유엔군 참전의 날에는 국무총리가 참전용사에게 훈장을 수여했으며, 대통령이 직접 수여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참전으로 맺어진 혈맹의 인연을 되새기며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할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제공
주요기사

#문재인 대통령#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 유엔군 참전용사 훈장 수여식#고(故) 에밀 카폰 신부 가족#태극무공훈장 수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