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의 봄’ 앞장섰던 튀니지… 정국 혼돈에 총리 해임-의회 정지

튀니스=AP 뉴시스 입력 2021-07-27 03:00수정 2021-07-27 05: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5일 튀니지 수도 튀니스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최근 튀니지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산, 경제난 등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이에 카이스 사이에드 대통령은 시위에 대한 책임을 물어 이날 히셈 메시시 총리를 해임하고 국회 활동을 중지시켰다. 튀니지는 2010, 2011년 중동 전역을 휩쓴 민주화 시위 ‘아랍의 봄’ 당시 아랍권 전체에서 가장 먼저 반정부 시위가 발발한 나라로 주목받았지만 이후 혼란을 제대로 수습하지 못해 정정 불안이 고착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튀니스=AP 뉴시스
주요기사

#아랍의 봄#튀니지#정국 혼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