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회식 입장하는 한국 선수단

아사히신문 제공 입력 2021-07-24 03:00수정 2021-07-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민국 선수단이 도쿄 신주쿠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개회식에서 103번째로 입장하고 있다. 황선우(수영)와 김연경(배구)이 기수로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국 선수단은 임원 6명과 선수 24명 등 30명만 개회식에 참석했다.

아사히신문 제공
주요기사

#개회식#입장#선수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