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열대야 기승, 건강 챙기려면… 찬물 대신 미지근한 물로 샤워… 에어컨 가동땐 자주 환기를

강은지 기자 입력 2021-07-15 03:00수정 2021-07-15 03: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물 자주 마시고 한낮 외출 삼가야
잠들기전 맥주-아이스커피는 ‘No’
“원래 창문을 열고 자면 시원한 바람이 들어왔는데, 어제부턴 후텁지근한 바람이 들어오네요.”

서울 영등포구에 사는 염모 씨(43)는 13일 밤 열대야에 잠을 설쳤다. 13일에서 14일로 넘어가는 새벽, 영등포구 최저기온은 27.6도로 열대야 기준(최저기온 25도 이상)을 훌쩍 넘었다. 기상청은 15일도 한낮 체감온도가 33도 넘는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연일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면서 밤잠을 이루지 못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일부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비말 감염을 우려해 에어컨 등 냉방기 사용을 자제하는 경우도 있다. 폭염과 코로나19 확산이 겹치며 시민들의 건강관리에 ‘빨간불’이 켜진 것이다.

무더위가 찾아오면 가장 우려되는 게 열사병이나 열탈진 등 온열 질환이다. 이를 예방하려면 물을 자주 마시고 무더운 오후 시간대 외출을 삼가야 한다. 양산이나 모자로 햇볕을 차단하고, 헐렁하고 밝은 색깔의 옷을 입는 것이 좋다. 밤에 숙면을 취하려면 찬물 대신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하는 게 낫다. 찬물로 씻으면 오히려 체온이 올라간다. 더운 날 많이 찾는 맥주나 아이스커피 등은 잠들기 전에 피하는 것이 좋다. 질병관리청은 “술이나 카페인음료는 체온을 높이고 이뇨 작용을 한다”고 설명한다.

관련기사
에어컨 등 냉방기기를 가동할 때는 25∼26도 정도로 맞추는 것이 좋다. 또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자주 환기를 하고, 바람 방향을 사람에게 직접 향하지 않게 조절해야 한다. 얇은 옷을 입어 냉기가 피부에 직접 닿지 않게 하는 것도 냉방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내려진 12일 37명이 온열 질환으로 진료를 받았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폭염#열대야 기승#건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