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전 선전했지만… 김민재 놓고 셈법 복잡해진 김학범호

김동욱 기자 입력 2021-07-15 03:00수정 2021-07-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 D―8]와일드카드 중 유일하게 벤치에… 소속팀과 차출문제 등 걸려 난항
중앙수비로 손발 맞춰볼 기회 없어… 대체선수 선발 등 고민만 깊어져
김학범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의 생각이 복잡해지고 있다.

올림픽 대표팀은 13일 경기 용인에서 열린 아르헨티나 올림픽대표팀과의 평가전에서 2-2로 비기며 선전했다. 강팀과의 경기에서 전술적인 실험과 함께 와일드카드로 발탁한 황의조(보르도), 권창훈(수원) 등을 후반 교체 투입해 컨디션을 점검했다. 또 중앙에서 볼 배급을 맡은 이강인(발렌시아)과 공격수 간의 호흡도 살펴봤다. 만족스러운 평가전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하지만 김 감독은 웃을 수가 없다. 바로 와일드카드로 발탁한 수비수 김민재(베이징 궈안·사진) 때문이다.

김민재는 여전히 도쿄 올림픽 출전 여부가 불확실하다. 김민재는 아르헨티나와의 평가전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22명의 올림픽대표팀 선수 중 교체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한 것은 김민재와 김진규(부산)뿐이었다.

대표팀 수비의 핵심인 중앙 수비수 자리를 맡고 있는 김민재가 아르헨티나와의 평가전에서 동료들과 호흡을 맞추지 못한 것은 뼈아프다. 16일 열리는 프랑스와의 평가전에서도 김민재의 출전은 불투명하다. 대표팀은 프랑스와의 평가전 다음 날 바로 결전지인 일본으로 떠난다.

주요기사
김 감독은 김민재가 출전 명단에서 제외된 배경에 대해 “여러 가지 부분들 때문”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김민재는 최종 명단 발표 당시에도 소속팀과의 올림픽 차출 협의 문제가 걸려 있었다. 김민재는 현재 유럽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올해를 끝으로 현재 소속팀과 계약이 끝난다. 소속팀으로부터 차출 허락을 받아야 하는데 최근 이적설이 제기됐던 FC포르투(포르투갈)와 올림픽 차출 문제로 이적 협상이 어려움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재의 차출이 어려울 경우 대체 와일드카드 수비수 발탁을 고려해야만 한다. 올림픽 축구는 선수 명단을 첫 경기 24시간 전까지 바꿀 수 있다. 하지만 대체 선수를 구할 시간도, 동료들과 호흡을 맞출 시간도 빠듯하다. 김 감독은 “김민재 합류를 위해 협회나 모든 사람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민재#딜레마#김학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