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조직개편안’ 1개월만에 시의회 통과

강승현 기자 입력 2021-06-16 03:00수정 2021-06-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택건축본부, 주택정책실로 확대
민주위원회등 통합 시민협력국으로
민주당, 吳시장 협치 기조에 찬성
오세훈 서울시장의 취임 첫 조직개편안이 15일 통과됐다. 지난달 17일 시의회에 개편안을 낸 후 거의 한 달 만이다.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이날 시의회는 제301회 정례회 본회의를 열어 ‘서울시 조직개편안이 포함된 행정기구 설치조례 일부개정안’과 ‘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안’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쟁점사안이었던 행정기구 설치조례 일부개정안은 참석인원 74명 가운데 51명이 찬성했고 21명은 반대, 2명은 기권했다.

조직개편안은 주택건축본부를 주택정책실로 확대하고 자율신설기구인 서울민주주의위원회와 서울혁신기획관을 통합해 시민협력국을 만드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노동민생정책관은 공정상생정책관으로 명칭이 바뀐다.

시의회는 전체 의원 110명 중 더불어민주당이 101명으로 다수다. 민주당 의원들은 서울민주주의위원회의 기능 축소와 노동민생정책관 명칭 변경 등을 두고 ‘박원순 흔적 지우기’라며 조직개편안에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이들 조직은 박원순 전 시장 시절 새로 만들어진 조직이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조직이 성숙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개편안이 통과되면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가 위축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반면 서울시는 “서울민주주의위원회가 성과 평가에서 기준 이하의 점수를 받았다”며 조직 개편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자율신설기구는 2년마다 정기 평가를 통해 존폐를 결정할 수 있다.

앞서 이날 오전 비공개로 열린 시의회 민주당 의원총회에선 조직개편안을 통과시키는 쪽으로 당론의 가닥이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오후에 열린 상임위(기획경제위원회)에서 해당 조례안이 원안대로 가결되면서 본회의에 상정됐다.

개편안 통과에는 취임 직후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유치원 무상급식 등 주요 사안에 대해 서울시가 시의회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는 등 협치 기조를 유지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조직개편안 일정이 계속 미뤄질 경우 인사 등이 늦춰지면서 조직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 등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오세훈#조직개편안#서울민주주의위원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