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백신 접종자 관광 허용… 유럽 여행길 다시 열린다

이미지 기자 ,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1-05-21 03:00수정 2021-05-21 0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백신]화이자-모더나-AZ-얀센 접종자… EU ‘자가격리 없이 관광’ 승인
음성시 입국 ‘화이트리스트’ 확대… 한국發 입국 절차도 간소화될 듯
정부, EU와 접종인증 협의 착수
유럽연합(EU)이 조만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해외 관광객의 격리 없는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다. 백신 접종을 마친 한국인도 이르면 올여름 중 자가 격리 없이 유럽을 다녀올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EU 27개 회원국 대사들은 19일(현지 시간) 제3국 관광객의 입국 기준 완화안을 승인했다. 완화안은 EU 역외 관광객 중 유럽의약품청(EMA)이 승인한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백신을 접종받고 2주가 지난 입국자들은 자가 격리 없이 입국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지금까지 한국은 EU 입국이 허용된 일명 ‘화이트리스트’ 국가에 해당됐다. 그럼에도 상당수 국가에선 코로나19 음성확인서를 내거나, 입국 후 격리 기간을 거쳐야 한다. 이번 완화안이 통과될 경우 백신 접종을 마친 한국인은 유럽에 가서 격리 기간 없이 일정을 마친 후 돌아올 수 있게 된다. 한국은 5일부터 국내 백신 접종자가 해외 방문을 했다가 귀국해도 자가 격리를 면제하고 있다.

물론 EU의 입국 완화안이 최종 승인돼도 개별 회원국이 여전히 격리 기간을 운용하는 등 별도의 방역정책을 펼칠 수는 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면제 국가가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음성확인서는 입국 시점에 코로나19 증상이 발현하지 않았다는 증거에 불과하지만, 백신 접종 완료 증명은 그와 다르다”며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현저히 낮기 때문에 격리 면제가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유럽의 이번 조치는 관광객 입국을 늘리기 위한 것이라 EU 결정 이후 격리 기간을 두는 나라가 많지는 않을 것”이라 전망했다. 미국 영토인 괌 역시 최근 화이자, 얀센 등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의 입국 시 격리 의무를 면제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다만 자유로운 해외여행이 가능하려면 국가 간 접종 완료 증명이 선행되어야 한다. 한국 정부는 EU와 전자접종증명 연계를 위한 실무협의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 파리=김윤종 특파원
#eu#백신 접종자#관광 허용#유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